[이장님 일기] (37) 대서료로 받은 계란 2개
[이장님 일기] (37) 대서료로 받은 계란 2개
  • 예윤희 기자
  • 승인 2021.04.0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익 직불제 등 갈수록 서류 작성이 많아지는 시골 행정
어르신들만 있어서 이장이 대필해줄 일이 갈수록 많아져
귀한 계란 2개.  에윤희 기자
금오 아지매가 가져오신 귀한 계란 2개. 예윤희 기자

 

금오 아지매(90)가 공익직불금 서류를 가지고 오면서, 계란 2개를 가지고 오셨다.

집에서 키운 닭들이 낳은 유정란이다.

평소에도 반회보나 볼일로 들리면 소주 한 잔과 계란을 주셔서 보는 앞에서 깨 먹었더니 오늘은 집에까지 가지고 오셨다.

"이장님, 관수가 바빠서 못 와 서류를 그냥 가지고 왔어요."

 

내가 고성이씨 외손이라 누님 항렬이시고, 3남매 중 아래 두 남매를 담임을 맡아 가깝게 지내는 사이다.

집배원으로 정년 퇴직한 작은 아들이 읍내에 살면서 자주 시골집에 들리는데, 아들이 못 와서 서류 작성을 나더러 대신해달라고 가지고 오셨다. 본인 작성이 원칙이지만 멀리 있는 자식들이 올 수없으면 이장이 대신해주어야 할일이다.

어제 오후에 마을에 나가보니 최은자 행복도우미 겸 전 부녀회장님이 계란 한 판을 삶아와 할매들이 나누어 드시고, 인동 아지매가 이장인 나에게 주려고 2개를 남겨 두었다.

어르신들 보시는 앞에서 맛있게 먹었더니 모두들 좋아하신다.

계란 하나도 나누어 먹는 우리마을 대전2리가 참 좋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