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 있는 곳, 여기가 바로 진해라네
꽃이 있는 곳, 여기가 바로 진해라네
  • 김황태 기자
  • 승인 2021.03.25 1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펑펑 터지는 화려한 벚꽃
아파트 정원에 벚꽃이 만개했다. 김황태기자
아파트 정원에 벚꽃이 만개했다. 김황태 기자

코로나19로 진해며, 서울에서도 벚꽃 축제가 취소되어 봄꽃을 만끽하려는 상춘객들을 아쉽게 한다. 대구 수성구 아이프라임시지 아파트 곳곳에 벚꽃이 만개해 가슴을 두근거리게 한다. 펑펑 터지는 화려한 벚꽃에 입주민들은 진해는 못 가더라도 마냥 기분이 달뜬다.

봄의 한가운데 잠깐 피었다가 꽃눈 날리며 지겠지만 다음을 기약하니 꽃은 좋은 것이다. 피고 져도 다시 피니. 우리 인생도 그랬으면 하지만 한 번 지면 끝이니 허무하다. 화려한 벚나무 아래서 춘몽을 꾸어 본다. 

펑펑 강냉이 튀겨지듯 터진 벚꽃에서 강냉이 냄새가 나는 듯하다. 김황태기자
펑펑 강냉이 튀겨지듯 터진 벚꽃에서 튀밥 냄새가 나는 듯하다. 김황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영태 2021-03-25 16:06:52
산과 들에는 봄 꽃이 할짝 폈습니다.
수성구 아이프라임시지로 벚꽃 구경 가야 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