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둘기의 개학
비둘기의 개학
  • 정신교 기자
  • 승인 2021.03.05 17: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칩날 대학 교정 비둘기떼와 너구리
경북대 비둘기학교(월파공원). 정신교 기자
경북대 비둘기학교(월파공원). 정신교 기자

경칩(驚蟄)이다. 놀랠 경(驚)자와 벌레 칩(蟄)자를 쓰는 24절기 중 세 번째 절기(節氣)이다. 기압이 불안정하여 한난(寒暖)이 반복되다가 이내 따뜻한 봄 날씨가 되어 삼라만상이 겨울잠에서 깨어나는 시기이며, 동면하던 동물들이 활동을 시작한다.

대학생 언니들을 따라 삼삼오오 모여든 비둘기들도 선생님과 함께 수업을 시작했다.

양지바른 곳에 잠에 취한 너구리, 행색이 남루하기 짝이 없고 몰골이 형편없다.

북구청 동물 구호반이 출동하는 사이에, 어느새 봄날 신기루처럼 사라졌다.

낮잠에 취한 너구리(경북대 월파공원). 정신교 기자
낮잠에 취한 너구리(경북대 월파공원). 정신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누구리 2021-03-05 22:00:31
너구리 피부병이 있는지 피부가 엉망이네요
사람들에게 해코지안받고 잘 살아야할텐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