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낙천보 유실 방치로 시민 불편 호소
안동 낙천보 유실 방치로 시민 불편 호소
  • 한완수 기자
  • 승인 2021.02.23 17:0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해 8월 폭우로 낙천보 제방과 목책교 등이 유실
오랜 기간 방치되어 많은 시민 불편 호소
폭우로 유실된 낙천보와 목책교. 한완수 기자
폭우로 유실된 낙천보와 목책교. 한완수 기자

지난 해 8월 6일 폭우와 안동댐 수문 방류로 인하여 안동댐 하류에 있는 낙천보와 둔치, 목책교와 자전거도로 등이 침수되고 유실되었다.

폭우로 유실된 낙천보. 한완수 기자
폭우로 유실된 낙천보. 한완수 기자

코로나19로 인하여 실내 운동이 원활하지 않은 요즘, 하루에도 수천 명의 시민들이 애용한다.  2월말 현재 이들 시설이 유실된 지 6개월이 지났지만 복구가 되지않아 시민들의 불편과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의 공사 담당자는 "현재 공사 발주가 이루어져 있으며 3월부터 공사를 시작하고 장마가 시작되기 전, 6월까지는 완료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길동 2021-02-23 20:44:03
부산지방국도관리청 늦장대응 이루 말할 수없다
그 주변 나무다리 관리가 되지않아 튀어올라온 나무에 걸려 옆구리가 다쳐 퉁퉁 부어올라와 근 한달간 치료를 받아으러 다녔지만 아직 보상에대해선 아무런 연락도없다 그러니 뭔들 잘될까

나그네 2021-02-23 20:05:21
너무 불편해요
빨리 다리 복구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