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두 전직 대통령 사면 아직 말할 단계 아냐"
문 "두 전직 대통령 사면 아직 말할 단계 아냐"
  • 문병채 기자
  • 승인 2021.01.18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절 특별 사면은 어려울 듯

 

신년 기자회견에서 전직 두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설명하는 문재인 대통령. TV화면 캡쳐
신년 기자회견에서 전직 두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설명하는 문재인 대통령. TV화면 캡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신년 기자회견에서 박근혜·이병박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은 아직 말할 단계가 아니라고 밝혔다.

기자회견 첫 번째 질문에서 두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묻는 기자의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지난번에 언급한 ‘포용’이라는 화두는 코로나로 인해 나타난 양극화로 힘들어하는 국민을 포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재판이 확정된 지 얼마 되지 않았고 국민의 공감대가 없는 상황에서 사면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두 대통령이 감옥에 가 있는 것이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전제하면서, 사면권이 대통령에 있는 것은 확실하지만 아직은 아니라는 것이다.

이로써 두 전직 대통령의 3.1절 특별사면은 어렵게 되었지만, 정치권에서는 사면을 주장하는 사람들과 반대하는 사람들의 논쟁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