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속 누각, 영일정을 아시나요
바닷속 누각, 영일정을 아시나요
  • 박미정 기자
  • 승인 2021.01.1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일정과 어우러진 겨울바다!
가족나들이객이 줄을 잇는다.
포항 영일대 전경. 박미정 기자
포항 영일정 전경. 박미정 기자

영일대해수욕장(경북 포항시 북구 두호동)에 여행객들이 겨울 바다를 즐기고 있다. 맞은 편 '장미원'에는 밤이면  각양각색의 장미가 LED 불빛조명으로 주위를 화려하게 수놓는다. 

포항 영일대해수욕장 전경. 박미정 기자
포항 영일대해수욕장 전경. 박미정 기자

영일대해수욕장은 동해안에서 가장 큰 백사장을 갖춘 대표적인 해수욕장으로 이름난 곳이다. 누각 '영일정'은 전국 유일의 해상누각으로  2013년 북부해수욕장에서 영일대해수욕장으로 바뀌면서 세워졌다.

백사장의 나들이객들과 갈매기가 정겹다. 박미정 기자
백사장에 나들이객들과 갈매기가 정겹다. 박미정 기자

가족나들이를 온 이창재(38•경북 성주군 성주읍 경산리)씨는 "코로나19로 답답했는데 탁 트인 바다를 보니 잠시나마 위안이 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로 누각 '영일정'에 오르지 못해 아쉽다"고 했다.  

눈이 시리도록 파란 하늘과 겨울바다! 마스크를 끼고 백사장을 걷는 사람들이 그림처럼 아름답다. 

영일대 맞은 편 LED 장미원. 박미정 기자
영일정 맞은 편 LED 장미원. 박미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