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공원 불빛 속을 거닐다
울산대공원 불빛 속을 거닐다
  • 박미정 기자
  • 승인 2021.01.0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상적인 울산대공원 빛 축제
울산대공원, 여행객들이 '빛 축제'를 즐기고 있다. 박미정 기자
울산대공원, 여행객들이 '빛 축제'를 즐기고 있다. 박미정 기자

제4회 울산대공원 '빛 축제'가 한창이다. 이국에 온 듯 아름답다. '빛 축제'는 물과 달빛을 주제로 공원 정문에서 열려 여행객들의 접근성이 좋았다. 

울산대공원 정문 모습. 박미정 기자
울산대공원 정문 모습. 박미정 기자

울산시 옥동과 신정동에 걸쳐 있는 도심공원인 울산대공원의 '빛 축제'는 나들이객들이 몰리면서 전국적으로 인기있는 겨울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울산대공원, 풍차와 조형물 보름달의 조화가 눈길을 끈다. 박미정기자
풍차와 보름달 조형물의 조화가 눈길을 끈다. 박미정기자

가족나들이를 온 임미화(48•부산시 동래구 사직동)씨는 "울산대공원 빛 축제는 작년에 이어 두 번 왔는데 호수에 비친 불빛 야경이 너무 황홀하다"고 했다.

'빛 축제' 는 이달 27일 까지 열리며, 관람시간은 코로나로 인해 오후 9시까지다. 

울산대공원 풍차 반영이 아름답다. 박미정 기자
물 위에 비친 풍차가 아름답다. 박미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