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인어, 포항 영일항만의 서퍼
동해안 인어, 포항 영일항만의 서퍼
  • 박형수 기자
  • 승인 2021.01.0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하의 기온에 파도 타는 서퍼들
​인어 무리 같은 서퍼들 기자 박형수​
포항 영일만항에서 파도를 타는 서퍼들이 마치 ​인어 무리와 같다. 박형수 기자​

 

2일 오후 경북 포항 신항만 용안리 해수욕장에서 영하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물로 뛰어드는 서핑 애호가의 모습이 마치 인어 무리와 같다. 바다 위로 쏟아지는 눈 부신 햇살을 받으며 추위는커녕 땀을 흘리는 모습이 마치 하와이 와이키키 해변에 온 듯하다. 부산에서 왔다는 한 서핑 애호가는 "이곳은 겨울에 서핑하기 가장 좋은 아름다운 파도가 온다.”라고 말했다.

포항 영일항만의 서퍼  기자 박형수
사계절 내내 파도를 타는 포항 영일항만의 서퍼들. 박형수 기자

 

이어서 "도로 주차장과 바로 연결된 이곳 용안리 해수욕장은 이동성과 접근성이 전국에서 가장 좋아서 사계절 내내 서핑을 즐길 수 있는 명소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