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국립대 최초 재학생 대상 ‘융합학부’신설
경북대, 국립대 최초 재학생 대상 ‘융합학부’신설
  • 정신교 기자
  • 승인 2020.11.28 11: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창의융합인재 육성

경북대학교(총장 홍원화)가 국립대 최초로 4차 산업혁명 시대 창의융합인재 육성을 위한 ‘재학생을 선발대상으로 하는 융합학부’를 신설하게 된다.

경북대는 ‘인공지능(AI)’, ‘의생명융합공학’, ‘로봇 및 스마트시스템공학’, ‘수소 및 신재생에너지’의 학·석사 연계 융합분야 전공을 포함하는 '융합학부' 신설을 반영한 개정 학칙을 26일 공포했다. 재학생을 대상으로 전과를 통해 선발하는 융합 학사조직은 신입생과 편입생으로 선발하는 기존 학사제도의 틀을 벗어난 혁신적인 학사제도 개편 사례이다.

개정 학칙에 따라 경북대는 내년 1학기부터 2학년 수료 이상 재학생을 대상으로 '융합학부' 내 전공별 전과 20명 내외, 복수전공 5명 내외 규모로 총 100명 내외의 학생을 선발할 계획이다. '융합학부'에 선발된 학생들은 학사과정에서 1.5년의 융합교육을 중점적으로 받고, 석사과정에서 1.5년의 융합연구과정을 마치면 석사학위를 취득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학·석사 취득에 6년이 걸리는데 '융합학부'에서는 5년 만에 학·석사 취득이 가능하게 된 셈이다.

이강형 기획처장은 “우리 대학의 '융합학부' 4개 전공은 4차 산업혁명과 같은 미래 수요에 대비한 융합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것으로서, '융합학부' 운영의 내실화를 위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주도면밀하게 수행하겠다.”라고 밝혔다.

경북대학교 본관(복현관) 전경. 경북대 제공
경북대학교 본관(복현관) 전경. 경북대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창일 2020-11-29 09:51:26
선진국형 고등교육 트렌드를 만들어 내는 경북대학교가 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