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떠나는 성지 순례] 수채화를 닮은 충남 아산 공세리 성당
[사진으로 떠나는 성지 순례] 수채화를 닮은 충남 아산 공세리 성당
  • 강효금
  • 승인 2020.11.3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뾰족한 탑과 높은 천장이 눈에 띄는 전형적인 고딕양식의 건축물이 고풍스럽고 웅장한 기운을 준다.  이성호 작가
성당 입구. 뾰족한 탑과 높은 천장이 눈에 띄는 전형적인 고딕양식 건축물이 고풍스럽고 웅장한 기운을 준다. 이성호 작가

 

충청남도 아산시 인주면에 자리 잡은 공세리 성당은 아름드리나무들이 건물과 어우러져 깊은 인상을 준다. 평택과 아산, 당진이 서로 맞닿는 바닷길이었던 이곳은 예전에는 공세리 성당 부근까지 파도가 넘나들었다. 지금은 아산만 방조제와 삽교 방조제가 세워지며 그 바다의 흔적은 찾을 길 없다.

공세리 성당은 1894년에 세워졌다. 120여 년의 세월을 지켜온 공세리 성당은 충청남도 지정기념물 제144호로 보호되고 있다.

 

봉헌된 납골식 순교자 현양탑에는 박의서(사바), 박원서(마르코), 박익서(세례명 미상) 세 분의 유해와 박인서, 이 마리아, 이씨 부인, 박홍갑, 박화진(알렉산데르)와 조 모니카의 묘 표석, 그리고 순교자 김중백을 포함한 스물 세 분의 묘석이 모셔져 있다.   이성호 작가
순교자 현양탑에는 박의서(사바), 박원서(마르코), 박익서(세례명 미상) 세 분의 유해와 박인서, 이 마리아, 이씨 부인, 박홍갑, 박화진(알렉산데르)와 조 모니카의 묘 표석, 그리고 순교자 김중백을 포함한 스물 세 분의 묘석이 모셔져 있다.
이성호 작가

 

공세리성당은 이 지역에서 신앙생활을 하다 1801년부터 1873년 신유· 병인박해 때 목숨을 바친 32명의 순교자를 모시고 있다. 한국 천주교회는 4대 박해(신유, 기해, 병오, 병인)를 통해 만여 명의 순교자가 나왔는데 그 대부분이 내포 지방 출신이다. 순교자 현양탑에 새겨진 한 사람, 한 사람의 이름을 불러본다. 그들은 순결한 죽음을 통해 영원히 사는 길을 선택했다.

이곳에는 병인박해 당시의 유물과 유품들이 잘 보존되어 있다. 성지 박물관은 충청남도 지정 문화재인 옛 사제관 건물을 개보수하여 봉헌되었는데, 대전교구 최초에 감실을 비롯하여 1,500여 점의 유물이 있다.

 

성모님의 모습에서 위안을 얻는다. 우리의 모든 허물을 보듬어 주는 어머니. 성모님 모습에 우리 어머니가 포개진다.   이성호 작가
성모님의 모습에서 위안을 얻는다. 우리의 모든 허물을 보듬어 주는 어머니. 성모님 모습에 우리를 위해 기도하는 어머니의 모습이 포개진다.   이성호 작가

 

성당 주위에는 십자가의 길과 별채로 꾸며진 성체조배실, 오랜 세월을 묵묵히 지켜온 삼백년 이상된 보호수와 ´예수마음 피정의 집´이 있다.

공세리 성당이 위치한 땅은 충청도 일대에서 거두어들인 세곡을 저장하던 공세 창고가 있던 공세곶창지(貢稅串倉址)였다. 성종 9년(1478)부터 영조 38년(1762)까지 300년간 운영된 역사유적지이다.

 

순교자 묘역의 십자가. 지는 노을을 배경으로 순교자 묘역에 서 있으면 마치 순교자의 목소리가 들릴 것 같다. 하루의 무거운 짐을 내려놓으며, 나를 위해 기도해 주시길 청한다.  이성호 작가
순교자 묘역의 십자가. 지는 노을을 배경으로 순교자 묘역에 서 있으면 마치 그들의 목소리가 들릴 것 같다. 하루의 무거운 짐을 내려놓으며, 나를 위해 기도해 주십사 청한다.       이성호 작가

 

공세리 성당이 위치한 곳은 내포지방의 입구다. 내포지역은 ‘한국 천주교회 신앙의 못자리’라 불릴 만큼 천주교회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아산만을 잇는 공세리 언덕 위에 세워진 공세리 성당은 아름다운 자연 경관으로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에도 등장했다. 2005년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장 아름다운 성당’으로 선정되었다.

 

건물과 자연이 호흡하며 마주하는 곳. 공세리 성당의 아름다움은 그렇게 빛나고 있다.   이성호 작가
건물과 자연이 함께 호흡하며 마주하는 곳. 공세리 성당의 아름다움은 그렇게 빛나고 있었다.   이성호 작가

 

나무 사이로 비껴드는 노을빛이 명상에 잠기게 한다. 이성호 작가
큰 나무 사이로 비껴 드는 노을빛이 명상으로 순례자를 이끈다.  이성호 작가

 

이 기사의 사진은 이성호 사진작가가 제공해 주었습니다.

 

이성호 사진작가는

1962년生. 1988년 영남대학교 졸업. 2020년 계명대학교 대학원 미디어아트학과 재학중.

현대사진영상학회원. 한국사진학회원. 한국사진작가협회원.

현 대구광역시 남구청 도시창조국장

<개인전>

2020 사라져가는 풍경, 정미소-slow city 함창창작소-상주

2019 가톨릭성지-1898갤러리-서울/ DCU갤러리-대구

2018 정미소프로젝트-예술발전소-대구(2018대구사진비엔날레)

2017 정미소프로젝트-대심리복합문화공간-예천

2016 空-봉산문화회관-대구

2015 空-갤러리now-서울

2012 청도유등축제 초대전-청도

<출판>

가톨릭성지-눈빛출판사-한국사진가100선 #61

<수상>

2020 부산국제사진제 포토폴리오 리뷰 최우수상 외 다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