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 기자의 포토 에세이] 화해무드
[방 기자의 포토 에세이] 화해무드
  • 방종현 기자
  • 승인 2020.11.23 17:0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멀리 있는 친척보다 이웃 4촌이 더 좋다
신천가 희망교 수성구쪽 두 종교가 이웃해 있다.   방종현
신천강 희망교 수성구쪽 두 종교가 이웃해 있다. 방종현

 

할렐 루야 !

나무 아미 타불 !

불교와 기독교는 우리나라에서 제일 큰 종교 단체다.

두 종교는 이웃을 사랑하고 자비심을 가지라는 指向點이 같다.

함축하자면 기독교는 사랑이요 불교는 자비다.

 

세상은 둘로 나누어져 있다.

나와 너

내 편과 상대 편

아군과 적군

與 野도 죽기 아니면 살기로 갈라져 있다.

이념 대립이 제일 심한 곳이 종교 단체다

자신이 속한 진영의 이념만 옳고 다른 진영의 이념은 배척한다.

개인이나 집단 사이에 종교적 이념이 달라 서로 적대시하거나

종교분쟁으로 충돌하면 전쟁도 불사한다.

 

대구 신천강 희망교에 기독교와 불교가 나란히 이웃해 있다.

한쪽에서 손뼉을 치며 할렐루야 하면

다른 한쪽에서는 목탁을 치며 나무 아미 타불로 응수한다.

서로를 인정하는 평화 무드다.

세상사도 나와 틀린 것이 아니라 다름이라고 인정하면 좋겠다.

 

멀리 있는 친척보다 이웃사촌이 더 낫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천호 2020-11-24 10:56:32
밀레니엄 시대를 접어들면서 빈부의 갈등, 세대의 갈등, 이념의 갈등이 격렬하게 서로 부딪히면서 반목과 적개심이 우리들을 갈라놓고 있다.
특히 정치이념의 갈등이 보수와 진보의 정권이 교차집권하면서 권력투쟁의 과정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보수의 심장을 자처하는 대구는 진정한 보수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진보를 보담는 관용과 포용을 배워야 한다. 이러한 신사고의 정신은 대구의 오피니언들이 무거운 사명감을 짊어지고 나아갈 선비정신을 발휘할 작금의 시대적 사명이다.

김영태 2020-11-24 10:49:51
다방면에서 특출하신 모습으로 활동하심이 보기좋고 부렵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