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구 사월동, 도심 속에도 역사는 살아 있다
대구 수성구 사월동, 도심 속에도 역사는 살아 있다
  • 김황태 기자
  • 승인 2020.11.1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4차 소재발굴 답사 모임
역사가 숨쉬는 유적지를 찾아서
제14차 소재발굴 답사모임 참석자 기념촬영. 김황태기자
제14차 소재발굴 답사모임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황태기자

대구수성문인협회(회장 심후섭)가 주관하는 제14차 소재발굴 답사 모임이 11월 15일 오후 2시 회원 6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대구 수성구 사월동 일원에서 열렸다. 회원들은 사월동에 산재한 지석묘(고인돌)와 경산시의 고려왕실 부원군 묘소, 욱수천 공룡발자국 등을 둘러 보았다.

현역 시절 다방면에서 활동하던 나이 지긋한 참석자들은 역사적 유물에 박식하여 다른 참석자들에게 직접 설명을 해주기도 했다. 덕분에 문학 소재를 발굴하려는 참석자들은 큰 도움을 받았다.

대구시 수성구 사월동 지석묘. 김황태기자
청동기 시대 무덤 유적인 대구시 수성구 사월동 지석묘에 4기의 지석묘가 남아 있다. 김황태기자

사월동 지석묘(고인돌)는 우리나라 청동기 시대의 대표적인 무덤 유적이다. 이곳은 수성구 대덕산에서 발원하여 욱수동을 거쳐 사월동에서 남천과 합류하는 신매천이 만든 부채꼴 지형의 아래쪽에 있다. 이들 무덤은 현재 신매천의 북쪽에 4개가 분포하고 있는데, 옛날부터 칠성바위라 부르고 있어 원래는 7개였을 것으로 추측된다. 이들 고인돌은 무덤이지만 청동기시대부터 대구시 수성구 사월동에 사람이 살았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문화유산이라 할 수 있다.

아파트 단지 개발로 없어질 뻔한 고인돌 유적이 보존되고 있는 것이 다행스럽다. 신석기시대와 철기시대의 중간에 있었던 기원전 2,000~1,500년 경의 청동기시대에 10여t이 넘는 거대한 암석을 옮겨 무덤을 조성한 특권층의 권력과 재력을 새삼 느끼게 된다.

경북 경산시 고려왕실 부원군 묘역 전경. 김황태기자
경북 경산시 대단지 아파트 단지 부근에 고려왕실 부원군 묘역이 보인다. 김황태기자

경북 경산지역 제일합섬 자리는 그야말로 상전벽해(桑田碧海)이다. 공장의 흔적은 볼 수 없고 대단위 아파트단지가 들어서고 있다. 한창 개발 중이라 어수선한 한 쪽에 고려왕실 부원군의 묘소가 있다. 부원군은 강평교하노공(康平交河盧公)으로 대구 출신 노태우 전 대통령의 선조이며 고려국 옹주 개성 왕씨의 부군이다. 이 역사의 현장도 개발로 사라지지 않고 이대로 보존되기를 기원해 본다.

고려왕실 부원군 강평교하노공의 묘비. 김황태기자
김종환 씨가 고려왕실 부원군 강평교하노공의 묘비 비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황태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