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점에만 가성비가 존재하는가?
음식점에만 가성비가 존재하는가?
  • 배소일 기자
  • 승인 2020.11.18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명 치료를 위한 병원의 각종 검사를 거부한다
임종과정의 환자와 그 가족 75%가 사전연명의료전향서 작성에  찬성했다. 연명치료를 위한 각종검사에 병든 몸은 더 망가진다. 

머리 찌근거려, 눈 침침해, 목 뻑뻑해, 어깨 아파, 가슴 뜨끔, 속 매슥, 허리 아파, 오줌통 막혀, 종아리 땡겨, 아침부터 병원가니 "수부 앞에 줄서라"  "예약 날짜 받으라" 명령이네.

무슨 놈의 피는 한 번이면 좋으련만 내과 외과 다 뽑으라 하고, CT니 MRI니 이런저런 검사에 병든 몸 더 오그라붙고. 검사결과 날짜는 왜 그리 지리한지, 미치도록 불안불안.

의사 앞에 앉아서는 죄지은 듯 콩닥가슴. 하루 세 끼 스무 알 되는 약은 삼키기에 배부르고. 똥오줌 찔금줄기에 혼쭐나니, 전립선 비대증에다 악성 변비가 겹쳤다나!

이 병원 저 병원으로.. 파김치 되었으면  잠 좀 들면 좋으련만 이리 뒤척, 저리 뒤척 새벽까지 초롱초롱, 구석구석 부스럭부스럭. 잠 깬 식구 죄송하네. 화장실 거울 쳐다보니 아이구나 내 몰골아!

여기저기 병든 내 신세가 딱하고도 가련해서 얼마 전 하얀 날개 저 세상 간 골프지기가 그리워서 이렇게 불러본다.

“어이 친구야! 어느 해 춘삼월에 고통없고 병도 없는 그곳 파란 컨트리서 구~웃샷 나이샷을 목 터져라 외치자"고.  -새벽 악몽에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