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명재에서 본 이순신 장군과 두사충 장군의 우정 조형물
모명재에서 본 이순신 장군과 두사충 장군의 우정 조형물
  • 정지순 기자
  • 승인 2020.11.0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명재(慕明齊)는 임진왜란과 정유재란 때 2차례 조선을 돕기 위한
원군으로 와서 종전 후 귀화한 두사충 장군을 기리는 재실

지난 4월 30일 ‘모명재’를 찾았지만 코로나19 감염사태로 폐쇄되어 ‘모명재 대문인 만동분’이 잠겨있어 출입 못하게 되어 있었다. 요즘 코로나19 감염 1단계로 완화되는 관계로 출입이 허용 10월 28일 늦가을 재방문했다. 

모명재(慕明齊)는 임진왜란과 정유재란 때 2차례 조선을 돕기 위한 원군으로 와서 종전 후 귀화한 ‘두사충 장군’을 기리는 재실로서, 1912년 후손들이 건립하였고 그후 1966년 수리하였다. 재실은 4칸으로 중앙의 2칸은 강당이고 좌우에 방이 있다. 강당에는 기문(記文)과 많은 편액(篇額)이 걸려 있고, 대문은 만동문(萬東門)이라고 하였는데, 만동문은 ‘백천유수필지동(百川流水必之東)’이라는 말에서 따온 것이다. 즉 모든 하천은 동쪽으로 흘러간다는 ‘근본을 잊지 않겠다’ 뜻이다. 두사충은 임진왜란(1592), 정유재란(1597)에 조선에 원군으로 온 명나라 장수이다. 

모명재 대문 대동문 앞에서 본 모명재 전경. 정지순 기자
모명재 대문 대동문 앞에서 본 모명재 전경. 정지순 기자

지난해까지는 만동문을 들어가면 좌측에 있는 부속건물은 화장실로 사용이 되었으나 올해부터 그곳은 개조하여 ‘모명재 관광안내소’ 사무실로 사용하고 있었다. 최상진 해설사가 친절하게 안내와 설명을 해주었는데, 해설사 여덟 명은 2인 1조로 일주일에 3번씩 오전 오후로 나누어 봉사한다고 한다. 

모명재 대문인 만동문을 들어가면 바로 보이는 모명재 마루 다섯 기둥에 나무판에 새겨져 주련(柱聯)으로 걸려 있는 이순신 장군이 두사충에게 한시(漢詩)를 써주었다는 ‘봉정두복야(奉呈杜僕射)’가 바로 눈에 들어온다.

주련(柱聯)의 시를 해석하면 ▷북으로 가면 고락을 같이하고(北去同甘苦)/ ▷동으로 오면 죽고 사는 것을 함께 하네(東來共死生)/ ▷성 남쪽 타향의 밝은 달 아래(城南他夜月)/ ▷오늘 한잔 술로써 정을 나누세(今日一盃情)/ 이글을 보자면 먼 타국에 전쟁터까지 와서 고생하는 마음이 맞는 친구에게 주는 우정의 시가 아닌가 싶고 이순신 장군이 노량해전에서 전사하고 이후 이순신 장군의 묘지 위치를 두사충이 잡아 주었다 하니 두 장수의 우정은 그야말로 대단하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모명재 재실 정면의 전경. 정지순 기자
모명재 재실 정면의 전경. 정지순 기자

 대구 수성구 달구벌대로525길 14-21(만촌동715-1)에 세워져 있는 ‘모명재’는 임진왜란 당시 명나라 장수로 조선에 원군으로 왔어, 공을 세운 두사충이 전쟁이 끝난 후 명나라로 돌아가지 않고 귀화한 후에 조선에 남아 대구에 터를 잡고 일가를 이루며 살았다. 그 후손들이 1912년에 세운 것으로 그의 호인 그리워할 모(慕) 명나라 이름 명(明) 자를 써서 모명(慕明) 명나라를 그리워한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두사충은 자신의 명나라를 생각하는 뜻에서 대덕산 아래 자신이 살던 동네 이름을 대명동(大明洞)으로 지었고 현재까지 대명1동에서~대명11동으로(대구에서 제일 범위가 넓은 동네) 그 이름이 내려오고 있다.

임진왜란에는 명나라 장군 이여송(李如松)의 일급 참모이자 명나라 최고 풍수 전략가로, 정유재란에는 유정(劉綎)을 총사령관 조선 원정군의 일원으로 두 아들과 함께 다시 조선에 와서 연합군(조선의 수군과 명나라 수군)의 일원으로 왜적을 무찔렀다. 매부인 수군 도독 진린(陳璘)휘하의 비장(裨將)의 직책으로 싸웠다. 비장이란 주장군(主將軍)을 돕는 장군이란 의미이다.

묘명재 뒷편 산 두사충의 묘소 전경. 정지순 기자
묘명재 뒷편 산 두사충의 묘소 전경. 정지순 기자

두사충은 사후 현재 수성구 만촌2동 일명 형제봉 아래 묻혔으며 지금도 무덤이 남아 있다. 자손들이 두사충의 유언에 따라 형제봉 기슭에다 그의 묘소를 마련했다.

묘소에는 무인석(武人石)과 문인석(文人石) 각 2개가 양쪽에서 호위하듯 서 있는데, 무인석이 문인석에 비해 크고 석물(石物)로 만든 말 2마리가 좌우에 있고, 묘소 앞 남쪽 조금 떨어진 곳에 명나라를 기린다는 뜻의 모명재(慕明齊) 라는 재실이 있다.

모명재 마당에 이순신 장군의 7대손 삼도수군통제사 이인수가 비분을 지은 신도비가 있다. 정지순 기자
모명재 마당에 이순신 장군의 7대손 삼도수군통제사 이인수가 비분을 지은 신도비가 있다. 정지순 기자

모명재 경내에는 두 개의 비(碑)가 있는데 그 하나는 1802년(순조2)에 이순신 장군의 7대손으로 삼도수군통제사(三道水軍統制使)를 지낸 이인수(李仁秀)가 지은 신도비(神道碑)가 있다. 1802년 두사충 묘 옆에 건립한 신도비(神道碑)의 비문과 동일한 비문을 새긴 신도비를 1969년에 새로 건립한 것이다. 또 하나는 ‘모명재 중수’에 공이 큰 10대손 두병선의 공덕비 이다.

모명재 앞 광장에는 이순신 장군과 두사충 장수가 서로 술잔을 기울이며 우정을 나누는 장면을 형상화한 것이 있다.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과 두사충의 가까운 사이가 후손들에게까지 이어졌음을 알 수 있다.

두사충은 정유재란 참전 전쟁이 끝난 후 명(明)이 기울고 청(靑)이 일어나는 상황에서 청의 신하가 되는 것을 용납할 수 없어 조선사람이 될지언정 오랑캐 백성이 될 수는 없다 하여 조선에 귀화했다. 조정에서는 귀화한 두사충을 극진히 대우하며 그가 원하는 곳에 살게 해 주었다. 두사충은 명나라 국운이 다할 것이라 예언하고 조선에 귀화 대구 땅에 정착해 영주하였다.

두사충이 살았던 집터는 현재 대구 중구 경상감영공원의 경상감영 자리여서 대구의 상권 중심지이다. 두사충이 아들에게 집터를 잡으면서 여기는 “하루에 천 냥이 나오는 자리”라고 예언했다고 하는데 400년 경상감영의 터로서 현재는 감영 옆에 향촌동이 중심상권으로서 그의 예언이 적중하였음을 보여주고 있다.

그 후 그곳이 경상감영 부지로 결정이 되자 두사충은 나라를 위해 그 땅을 흔쾌히 내어놓았지요. 그의 갸륵한 마음에 감동한 조정은 지금의 계산동 땅을 하사하였으나 이 땅마저도 추위에 떠는 백성들의 의복을 해결하기 위해 뽕나무를 심고 가꾸게 했다. 계산동 일대를 뽕나무 골목으로 불리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다.

그 후에는 남구 대덕산 밑으로 집을 옮겨와 명나라를 생각하는 뜻에서 동네 이름을 대명동이라 붙이고 제단을 쌓아 매달 초하루와 보름에 관복을 입고 황제가 살던 북쪽을 향하여 배례를 올렸다고 전해 내려온다.

◆ 두사충으로 한자표기에 있어 대구 수성구 모명재 안내 팜플렛에는 杜忠으로 기재이고, 현장 모명재 안내판에는 杜忠 으로 표기가 되어있다. 바르게 통일이 되었으면 한다.

봄철에 촬영한 이순신 장군과 두사충 장군의 주변 전경. 정지순 기자
모명재 앞 광장에 있는 이순신 장군과 두사충 장군의 우정을 나누는 형상화 조형물. 정지순 기자
모명재 가는 길에서 본 주변 전경. 정지순 기자
모명재 가는 길에서 본 주변 전경. (위) 좌에서 시계방향, 명정각 두사충의7대손 두한필의 효행을 기리는 효자각/ 모명재 앞 광장에 있는 이순신 장군과  두사충 장군/ 전통문화체험관에서 본 모명재 주변 전경/ 모명재 한국전통문화체험관. 정지순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