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여성대학, 다문화 일촌모임 '코로나19 극복 격려' 선물나누기
동방여성대학, 다문화 일촌모임 '코로나19 극복 격려' 선물나누기
  • 박미정 기자
  • 승인 2020.10.15 1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방여성대학 동문회 대모들이
다문화 대녀들과 훈훈한 정을
나누다.
대구시 종합복지회관 소강당에서 모임 후 단체사진. 박미정 기자
대구시 종합복지회관 소강당에서 모임 후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박미정 기자

다문화 일촌모임 및 '코로나19 극복격려' 선물 전달식이 10월 13일 대구광역시종합복지회관(대구시 달서구 성당로 187 )에서 있었다. 

선물 전달식은 관내 동방대학 총동문회에서 주관했으며, 복지회관 관계자 및 약 20여 명이 참석했다. 

최정희(64) 동방대학 총동문회장은 "코로나19로 대녀 여러분들을 오랫동안 만나지 못해 궁금했는데 건강한 모습을 보니 무척 반갑고, 앞으로도 코로나 예방수칙을 잘 지켜 난국을 극복하자"고 했다. 

다문화 일촌모임은 코로나가 창궐하고 8개월만에 진행되었다. 캄보디아에서 한국으로 시집 온 대녀 피카소라(32) 씨는 "모처럼 보고 싶었던 친구들과 엄마를 만나서 무척 기쁘다"고 했다. 

'동방여성대학'은 대구시 종합복지회관에서 지역여성리더를 양성하고자 1992년에 개설되었다. 한국 남성과 국제 결혼한 외국인 여성들의 한국생활 적응을 돕기 위해 다문화 일촌가족맺기 사업, 불우이웃돕기 및 농촌돕기사업 등 오늘에 이르기까지 지역사회의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용순 2020-10-15 12:12:30
복지관에서. 다문화
행사을 오랜만에 하고 보고싶은 얼굴보고 너무 반가웠어요 그래도다들 코로나 을 이겨내면 건강한모습. 방가워습니다 앞으로도 더조심하고 잘지내다 다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