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어난 암릉미를 자랑, 거창 우두산을 오르다
빼어난 암릉미를 자랑, 거창 우두산을 오르다
  • 이승호 기자
  • 승인 2020.09.18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두산의 상징, 의상봉을 오르다!

 

우두산의 상징인 의상봉의 위용, 남덕유산, 지리산도 보인다. 이승호 기자
우두산의 상징인 의상봉의 위용, 남덕유산, 지리산도 보인다. 이승호 기자

백두산 천지를 닮은 거창 가조의 아름다움에 반하여 미녀봉에 이어 장군봉까지 올랐다. 임신한 미녀를 사랑하지만 먼 발치에서 바라볼 수 밖에 없는 가여운 '장군'이다. 장군봉은 우두산의 여러 봉우리 중 한 봉우리이다. 가조 들녘 동쪽에는 미녀봉(문재산)이 있고, 서쪽에는 우두산이 있다. 소 머리를 닮아서 소우(牛), 머리 두(頭)자를 쓴다. 바로 옆에 있는 가야산 정상도 우두봉이다. 이 산은 경관이 너무 아름답고 빼어나 이백의 '산중문답'의 한 구절을 따 별유산(別有山)이라고도 부른다. 인간 세상이 아닌,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별천지를 뜻하는 '별유천지비인간(別有天地非人間)'의 첫머리를 딴 별칭이다.

의상봉

의상봉(義湘峰. 1,038m)은 신라 문무왕 때 의상대사가 여기서 참선을 했다고 의상봉이라 이름하였다. 우두산의 주봉은 의상봉보다 8m가 더 높은 상봉(1,046m)이지만, 우두산을 상징하는 봉우리는 의상봉이다. 인접한 가야산의 칠불봉(1,433m)이 우두봉(1,430m) 보다 3m가 더 높지만 우두봉이 더 유명한 것과 비슷하다. 두 봉우리 모양은 소머리처럼 보이며, 커다란 암봉이 하늘로 힘차게 솟구쳐 있다. 솟아오른 커다란 돌덩어리도 경외롭고 경관 자체도 뛰어나다. 무서울 만큼 높고 급경사의 철계단을 몇 구비 오르면 정상이다.

가야산, 덕유산, 지리산, 기백산 등이 보이는 바위 꼭대기에서 바라보는 조망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아! 우리나라 산하(山河)가 이렇게 아름답고 멋진 줄 새삼 또 느낀다. 그래서 우두산을 상징하는 봉우리로 자리매김했을 것이다. 상봉에서는 주위 높은 잡목들 때문에 시야가 보이지 잘 않는다. 의상봉 밑에는 고견사가 있다. 높이 80m 되는 가정산 폭포, 최치원이 심었다는 은행나무, 의상대사가 쌀을 얻었다는 쌀굴이 볼거리이다. 고견사 전체를 볼 수있는 사성암 뒤편 바위에 앙증맞게 새겨진 고견사석불도 가 보길 권한다.

장군봉에서 바라본 가조 들녘과 주위 산하. 이승호 기자
장군봉에서 바라본 가조 들녘과 주위 산하. 이승호 기자

장군봉

장군봉(956m)은 의상봉에서부터 온통 바위로 이루어진 여러 봉우리의 암릉과 지남산(1018봉)을 지나 약 3km 지점에 있다. 거창군의 가조면 사병리와 가북면 우혜리 사이에 위치한 장군봉은 우두산에서 남동쪽으로 이어진 산줄기 끝에 위치하고 있다. '거창군사'에 의하면 '장군재'는 가조 분지의 진산으로 옛 이름은 '바위문채가 아름답다'는 뜻을 지닌 '탕산(碭山)'이라고도 한다. 옛날 장군과 관련된 전설로 '장군봉'이라 불리운다. 장군봉은 금부처가 출토된 절터, 가야고분군, 권심대, 암수바위, 당집 등이 산자락에 안겨 있는 문화·역사적으로도 의미가 있는 봉우리이다.

산 높이로 보면 우두산에 속하는 상봉(1,046m), 의상봉(1,038m), 지남산(1,018m) 중 가장 낮은 봉우리에 불과하다. 그러나 바위와 암산으로 이루어진 산세가 예사롭지 않으며, 황금빛으로 물드는 가조 들판과 동맥처럼 보이는 가천천, 병풍처럼 둘러친 비계산, 오두산, 미녀봉, 박유산, 보해산이 보이고 멀리는 비슬산이 아스라히 보인다. 한 폭의 그림처럼 한눈에 보이는 조망은 높은 산 못지않다.

정상에는 표지석이 보이지 않는다. 거창군에서 근래에 세운 장군봉, 장군상, 정상석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결국 정상석은 산 아래 낭떠러지에서 발견되었지만, 재활용이 불가할 정도로 파손되었다고 한다. 장군봉에서 약 0.8km 아래에는 주발을 엎어놓은 듯한 형상의 바리봉(800m)이 있다. '바리' 명칭의 유래는 '바리공주' 설화와 관련있다고도 하고, 불가의 발우와 비슷해서라고도 한다. 급경사 철계단을 오르면 확 트인 시야에 속이 후련하다. 바리봉 표지석은 최근 만들었는지 바리봉 자연석과 어울리지 않은 부조화가 어색하기 그지없다.

스님의 밥그릇 겉이 생긴 바리봉은 급경사 철계단을 올라가야한다. 이승호 기자
스님의 밥그릇처럼 생긴 바리봉은 급경사 철계단을 올라가야 한다. 이승호 기자

○등산코스

고견사 주차장(거창항노화힐링랜드) 출발→고견폭포→고견사→의상봉→상봉→지남산→장군봉→바리봉→주차장(총 거리 8.8km, 소요시간 8시간). 등산코스 난이도는 상급이다. 힘든 여정이었지만 소나무가 많아서 알싸한 솔향이 좋았고 온몸이 파김치가 되었지만, 마음은 한없이 편하다. 

고견폭포를 지나 고견사 가는 길은 운치가 있다. 이승호 기자
고견폭포를 지나 고견사 가는 길은 운치가 있다. 이승호 기자

tip:

거창항노화힐링랜드 새로운 명소인 Y자형 출렁다리는 주차장에서 약 600m 계곡 위에 설치되어 있다. 길이 110m(각각 45m, 40m, 24m)로 지주대 없이 세 봉우리를 와이어로 연결해놨다. 주변에는 출렁다리와 연계한 데크로드가 설치되어 있다. 깊은 계곡과 어우러진 풍광이 신비로운 힐링공간이다. 코로나19로 개통은 9~10월 경 할 예정이라고 한다.

•주차료와 입장료는 없다. 거칭항노화힐링랜드가 개장하면 유료화한다고 한다. 등산만 할 계획이라면 개장 전에 가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