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사는 기, 머 이카노?
[유머] 사는 기, 머 이카노?
  • 배소일 기자
  • 승인 2020.09.10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가 아니고 ‘18’이다 정말!

우리 남편 코로나 백수 됐다.

청소도 잘 하고

밥이 없음 라면도 잘 끓이고

쓰레기 생길 새 없이 내다 버리고

티비 한 대씩 끌어안고 맘대로 틀어 제키고

나 혼자도 할 일이 없는데 둘이 나누니 더 할 끼 없고

스물네 시간 같이 있어도 무언이다 도대체 말이 없다

 

남편 닭띠 나 소띠, 우린 서로 소 닭 보듯 했지마는

그래도 한 달 한 번, 방어전은 거르질 않았는데 이 빌어먹을!

코로나 때매 남자 여자는 없어지고 250일 낮밤을 여자만 둘이 있고,

유일했던 밤 문화가 너무 서러워서 코로나 ‘18,18’ 하며 살고 있다.

사는 게 뭐 이런노! 이런 기 아닐 낀데. 정말 이기 아닐 낀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