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하이선’ 과 도심의 달
태풍 ‘하이선’ 과 도심의 달
  • 박형수 기자
  • 승인 2020.09.0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례없는 자연 재앙의 예고 속에서 도심 달이 태풍에 무사하기를 기원하는 듯하다.

 

도심의 달 정성희(대구 수성)씨 제공
도심의 달. 정성희(대구 수성구) 씨 제공

 

5일 빌딩 숲 구름 장막 사이로 유난히 빛나는 도심에 뜬 달.

정화수 떠 놓고 소원 비는 달님. 이날의 달은 태풍 ‘하이선’이라는 유례없는 자연 재앙의 예고 속에서 떴다. 둥근 달의 인력으로 바닷물 수위가 높아져 태풍에 따른 해일의 위험이 예상되는 때 뜬 것이어서 더욱 빛나 보인다.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강력하다는 하이선의 행로에 모두 안녕하기를 기원하는 도심의 달이다.

도심의 달 정성희(대구 수성)씨 제공
도심의 달. 정성희(대구 수성구) 씨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