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문창성 교수, 한국물리학회 ‘영운상’ 수상
경북대 문창성 교수, 한국물리학회 ‘영운상’ 수상
  • 정신교 기자
  • 승인 2020.07.31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창성 교수(경북대 물리학과), ‘영운상’ 수상
문창성 교수(경북대 물리학과). 경북대 제공
문창성 교수(경북대 물리학과). 경북대 제공

 

경북대 물리학과 문창성(42세) 교수가 최근 온라인 컨퍼런스(Virtual Conference)로 열린 ‘2020년 한국물리학회 봄 학술논문발표회 및 제 96회 정기총회’에서 ‘영운상'을 수상했다.

문창성 교수는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의 CMS 실험에서 모노제트(monojet)을 이용한 암흑물질 탐색에 공헌하고, CMS 검출기의 첫 번째 레벨 픽셀 트리거(Level-1 Pixel Trigger) 개발 연구에서도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한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 수상자로 선정됐다.

올해로 시행 11년째를 맞은 한국물리학회 ‘영운상’은 미국 국립페르미연구소 부소장을 역임한 시카고대 김영기 교수가 출연한 기금을 바탕으로 한국물리학회에서 제정한 상이다. 입자물리 실험 분야의 박사학위를 받은지 10년 이내의 물리학자 중에서 탁월한 연구 성과로 국제적으로 위상을 드높인 연구자에게 수여된다.

문창성 교수는 2012년 유럽연합의 ‘마리 퀴리 펠로우십’에 선정된 바 있으며,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원(CNRS)의 APC연구소와 파리 7대학의 박사후연구원으로 CMS 실험에 참여해 암흑물질 탐색과 CMS 검출기 업그레이드 연구를 수행했다.

문 교수는 현재까지 네이처(Nature), 피직스 리뷰 레터스(Physics Review Letters) 등의 세계적인 저널에 1천편이 넘는 SCI 논문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