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맛비로 인해 대구 신천에 누런 황톳물이!
장맛비로 인해 대구 신천에 누런 황톳물이!
  • 이원선 기자
  • 승인 2020.07.3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충정과 전북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다.
수 십 조원에 달하는 피해를 입었다고 보도하고 있다.
30일 오후 현재 신천에는 장맛비로 인해 황톳물이 불어나 흐르고 있다.
누런 황톳물이 신천을 가득 메워 흐르고 있다. 이원선 기자
누런 황톳물이 신천을 가득 메워 흐르고 있다. 이원선 기자

30일 충정과 전북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다. 시간당 100mm의 강우량으로 인해 1명이 숨지는 등 많은 이재민이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오후 3시 현재까지 대전 문화 197.0㎜, 전북 완주 175.0㎜, 대전 세천 171.0㎜, 전주 완산 152.5㎜, 충북 진천 위성센터 151.0㎜ 등 많은 비가 내렸다고 했다.

평소 만차로 붐비던 주차장에 몇몇 차량이 주차 비워져 있다. 이원선 기자
평소 만차로 붐비던 주차장에 몇몇 차량만 주차된 채 텅 비어 있다. 이원선 기자

이번 장마는 예년에 비해 길며 많은 비를 뿌리는 특징을 지녔다. 이웃한 중국은 이번 장마로 인한 기록적인 폭우로 산샤댐이 범람 위험에 처하는 등 인명피해는 말할 것도 없고 수십 조원에 달하는 피해를 입었다고 한다.

장마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인 가운대 왜가리 한 마리가 물가에 앉아 물고기사냥에 열중하고 있다. 이원선 기자
장마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인 가운대 왜가리 한 마리가 물가에 앉아 물고기 사냥에 열중하고 있다. 이원선 기자

대구 지역도 지금까지 역시 많은 장맛비가 내렸다. 30일 오후 현재 신천에는 장맛비로 인해 황톳물이 불어나 흐르고 있었다. 이와 관련하여 안전에 만전을 기하는 조치로 위험한 지역에는 출입금지 표지가 붙었고 평소 많은 차들로 붐비던 주차장은 산보를 나온 차량 몇몇 대를 제외하고는 텅 비어있었다.

대봉교와 희망교 사이에 있는 징검다리는 완전히 물에 잠겨 통행이 불가능하다. 이원선 기자
대봉교와 희망교 사이에 있는 징검다리는 완전히 물에 잠겨 통행이 불가능하다. 이원선 기자

대구시는 이번 장마에 대비하여 신천 중간중간에 설치된 고무보를 개방하여 물을 완전히 빼는 등 조치를 취하였다. 

31일까지도 장맛비가 계속된다는 예보다. 막바지 장마에 철저히 대비하여야 할 것 같다. 대구지역은 지금까지 인명피해 및 재산상의 손실은 보고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