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스트라와 함께 한여름 밤의 바캉스 콘서트
오케스트라와 함께 한여름 밤의 바캉스 콘서트
  • 권오섭 기자
  • 승인 2020.07.29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7~9 코오롱 야외음악당
대구문화예술회관, 한여름 밤의 바캉스 콘서트 개최
청량한 팡파르가 울려 퍼지는 오케스트라의 대향연
디오오케스트라와 임성혁 지휘자(사진 오른쪽 아래)
디오오케스트라와 임성혁 지휘자(작은 사진)

대구문화예술회관은 대프리카가 시작됨에 따라 시민들에게 휴식과 청량감을 제공하기 위해 오는 8월 7~9일 3일간 오후 7시 30분 두류공원 코오롱 야외음악당에서 ‘한여름밤의 바캉스 콘서트’를 개최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시민들의 여름휴가와 야외 활동이 제한적이다. 대구문화예술회관은 이를 극복하고 도심 속에서 완벽한 휴가를 즐길 수 있는 볼거리와 시원함을 제공하고자 이번 바캉스 콘서트를 기획했다.

일상이 자유롭지 못한 요즘, 여름휴가를 준비한다면 돗자리 하나로 코오롱 야외음악당에서 문화바캉스를 떠나보는 건 어떨까? 품격 있는 여름휴가를 기대해도 좋다.

‘한여름 밤의 바캉스 콘서트’에서는 대구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오케스트라들을 만나볼 수 있다.

첫째 날인 8월 7일은 디오오케스트라가 콘서트의 막을 올린다. 임성혁의 지휘로 프리소울 솔리스트 앙상블이 무대에 오르며 환상의 하모니를 선보인다. 또 아나운서 이도현이 사회를 맡아 재미를 더한다.

노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지휘자 이재준(왼쪽 위)
노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지휘자 이재준(왼쪽 위)

8일은 이재준의 지휘 아래 노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며 소프라노 배진형, 테너 박신해, 색소폰 홍정수, 아코디언 김바하가 협연 무대를 오른다. 오페라 아리아, 탱고, 왈츠 등 다양한 장르의 곡들을 선보이며 축제의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킨다.

코리아 윈드 심포니와 지휘자 신명기(사진 가운데)
코리아윈드심포니와 지휘자 신명기(사진 가운데)

9일 일요일 저녁에는 신명기의 지휘로 코리아윈드심포니가 바캉스 콘서트의 대미를 장식한다. 이날 소프라노 한보라, 테너 김명규, 오영민, 최요섭이 출연하여 공연의 풍성함을 더할 예정이다.

이번 바캉스 콘서트는 웅장하고 경쾌한 클래식, 뮤지컬·영화음악, 왈츠, 대중가요 등 매 공연 친숙한 레퍼토리를 엮어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마련했다. 또한 대구의 명소인 코오롱 야외음악당에서 낭만적이고 신나는 여름밤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연에는 코로나19로 무대 앞 객석은 띄워 앉기를 운영한다. 잔디광장은 10m간격으로 바람개비를 설치해 바람개비 1개 주변에 돗자리 1개를 펼 수 있도록 했다.

대구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생활환경이 바뀐 요즘, 선뜻 여름휴가를 나서기 어려울 것 같아 가까운 일상에서 벗어나 도심 속에서 오케스트라 연주와 함께 시원하고 여유로운 여름휴가를 보내시길 바란다”며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바탕으로 시민들이 자율적으로 안심하고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하겠다”고 전했다.

공연정보 : //artcenter.daegu.go.kr 문의 : 053-606-61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