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들 찰진 옥수수 드시고 건강하세요~
어르신들 찰진 옥수수 드시고 건강하세요~
  • 권오섭 기자
  • 승인 2020.07.23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윤배 대구 노원동발전협의회 회장 이색 봉사
모든 경로당에 삶은 찰옥수수와 마스크 전달
평소 어르신 공경과 봉사활동에 앞장서
승윤배 씨가 경로당에 전달할 찰옥수수를 삶고 있다. 권오섭 기자
승윤배 씨가 경로당에 전달할 찰옥수수를 삶고 있다. 권오섭 기자

“경로당 문을 열었지만 예전 같지 않아요. 아직은 코로나로 규칙을 지켜야 하니 좀 답답하지만 그래도 문 닫는 것보다는 낫지요. 늘 우리를 먼저 생각해주고 간식거리로 옥수수를 삶아 주니 정말 고맙지요. 모두가 박수치고 큰 상을 주고 싶습니다.”

연일 장마비가 계속되는 23일 오후 대구 북구 노원동 모든 경로당에는 찰진 사랑의 옥수수 파티가 열렸다. 옥수수 파티를 준비한 주인공은 승윤배(노원동발전협의회 회장) 씨.

지난 21일 승 씨의 사무실 입구에는 때 아닌 임시 주방이 설치됐다. 승 씨는 지난 2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폐쇄되었던 경로당이 5개월 만에 문을 열었지만 어르신들이 다함께 얼굴을 볼 수 있는 기회를 만들려는 마음에 계절 간식인 찰옥수수 1천 개를 자비로 구입해 직접 삶아 대접하기로 했다. 승 씨는 구입한 옥수수를 손수 껍질을 까고 삶아서 식힌 후 경로당마다 회원 수에 비례하여 1명당 마스크 5장과 함께 박스에 담아 전달했다.

홍수연(남·85·대구 북구 노원동) 씨는 “참 대단하신 분입니다. 자식들도 이렇게까지 못 할 겁니다. 늘 도움만 받아 고맙고 미안하네요. 어르신들과 함께 간식으로 잘 먹고 마스크도 잘 쓰겠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경로당에 전달할 삶은 찰옥수수와 마스크. 권오섭 기자
경로당에 전달할 삶은 찰옥수수와 마스크. 권오섭 기자

승 씨는 지난 2월 18일 대구에 코로나19 발생 후 자비로 소독약과 분무기를 구입해 동네 구석구석 방역 활동을 펼쳤다. 또한 소독약을 담은 휴대용 분무기를 구입해 취약계층과 어르신들에게 전달했으며, 지금도 필요한 사람들에게 소독약을 구비하여 지급하고 있다.

승 씨는 지난 20일부터 노원동의 10개 경로당 개방 소식을 듣고 어르신들의 안전한 쉼터가 되도록 주말과 휴일도 반납한 채 방역 활동을 펼쳤다. 승 씨는 코로나19 확산과 예방을 위하여 지금도 손 세정제와 자비로 마스크 수만 장을 구입하여 각종 봉사활동과 행사는 물론 경로당 등에 전달하고 있다.

승 씨는 “장마철이고 외출도 어려운 시기에 계절 간식인 옥수수 한 개씩이라도 나누어 드시면서 오랜만에 어르신들이 얼굴을 볼 수 있길 바라는 마음에서 준비했다”며 “동네 어르신들의 건강과 항상 든든한 버팀목으로 계시면서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많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승 씨의 지역에 대한 사랑과 봉사가 잔잔한 감동이 되어 지난 1일 대구 북구청장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승 씨는 봉사에 대한 열정만큼 아이디어도 풍부하다. 승 씨의 다음이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