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절 아카데미 영주 금성단, 소수서원 문화유산 탐방
한국예절 아카데미 영주 금성단, 소수서원 문화유산 탐방
  • 전태행 기자
  • 승인 2020.06.2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 금성단, 소수서원, 병산서원을 중심으로

한국예절 아카데미(원장 신천호)는 지난 26일 76기 수강생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김동락 사무국장 인솔로 영주 금성단, 소수서원, 병산서원 등의 문화유산을 탐방했다.

11
금성단 금성대군신당에 고유을 올리고있다. 전태행 기자

신천호 한국예절 아카데미 원장은 미리 답사하여 우리 문화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와 현장학습을 통해 살아있는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수강생 전원에게 책자를 만들어 제공해 주어 이해가 잘 되도록 도와주었다.

111
학생회장이 고유를 올리고 있다. 전태행 기자

먼저 금성단 금성대군 신당을 방문하여 정성을 올리는 행사에 함께하여 고유 및 헌다례를 올렸다. 신천호 원장은 소수서원에 대한 설치 배경, 배향 인물, 그 당시 사설대학으로의 기능을 설명하고, 이곳이 4천여 명의 선비를 양성하여 조선을 이끈 교육의 산실이라고 해설해주었다.

11
수강생 총무가 헌다례를 올리고 있다. 전태행 기자

신 원장의 설명에 따르면, 조선 11대 중종 대에 풍기군수 주세봉은 부임하자 백운동서원을 세웠다. 백운동서원은 1550년(명종 5년) 퇴계 이황의 요청으로 소수서원이라는 사액서원이 되었다.

11
수강생들이 병산서원을 둘러보고 있다. 전태행 기자

세계유산에 등재된 많은 한국의 서원은 조선 시대 첫 서원인 영주 소수서원을 비롯해 경주 옥산서원, 안동 도산서원과 병산서원, 대구 달성 도동서원, 함양 남계서원, 정읍 무성서원, 장성 필암서원, 논산 돈암서원 등 9곳이다. 이 중 5곳이 경북지역에 있어 '선비의 고장'임을 실감케 한다.

서애 류성룡 선생이 옮겨와 사적 제260호로 지정된 병산서원의 이름은 병산리에 있는 마을 앞산이 낙동강을 따라 병풍처럼 둘러쳐 있는 산 이름에 근거하였다. 병산서원으로 사액을 받은 것은 1863이며 대원군의 훼철 시에도 폐철되지 않고 남은 47곳 중의 하나라고 한다.

11
만대루 둘러보고 있다. 전태행 기자

서원 앞에는 자연스러운 나무 기둥 형태를 그대로 살려 세워 살기를 막기 위한 만대루가 있고 만대루 한 쪽에 걸린 북은 서원의 제지 사항인 여자, 사당패, 술이 서원에 반입될 경우 울렸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