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암산성을 찾아' 대구 동구 용암산을 오르다
'용암산성을 찾아' 대구 동구 용암산을 오르다
  • 이승호 기자
  • 승인 2020.06.2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원스런 전경을 볼 수 있는 용암산

용암산성을 찾아서 용암산을 오르다!

용암산성에는 박태기나무가 심어져 있다. 이승호 기자
용암산성에는 박태기나무가 심어져 있다. 이승호 기자

대구광역시 동구 도동, 평광동에 위치한 용암산성을 찾았다. 오전 6시30분 이른 새벽 측백나무 숲을 지나 관음사 입구, 대구~포항간 고속도로 난간 밑에서 산행을 시작했다. 등산로 초입은 돌계단으로 잘 정비되어 있다. 정상까지 약 1km로 30분 소요된다고 안내한다. 크게 힘들지 않은 등산코스이다. 더운 날씨관계로 일찍 출발했지만, 땀이 많이 난다.

정상 코 앞에는 큰 참나무 두 그루와 정자가 있다. 이승호 기자
정상 코 앞에는 큰 참나무 두 그루와 정자가 있다. 이승호 기자

정상 일보 전에 용암산성이라는 안내판과 큰 참나무 두 그루 사이에 나무벤치가 있다. 정자에 올라 커피를 마시며 잠시 쉬었다. 수성구 대덕산과 시지쪽 시가지가 훤히 보인다. 사진을 찍다가 우연히 대구공항에 비행기가 이륙하는 장면이 포착되었다. 그동안 알고 있던 반대 방향으로 비행기가 뜬다. 새로운 사실이다.

멀리 수성구 대덕산과 용지봉이 보인다. 비행기도 보인다. 이승호 기자
멀리 수성구 대덕산과 용지봉이 보인다. 비행기도 보인다. 이승호 기자

잠시 숨을 고른 후 용암산성을 찾아 나셨다. 오른편 뚝길은 밭뚝인지 산성인지는 알길이 없다. 환삼넝쿨, 칡, 사위질빵 등의 잡초로 뒤덮여 있다. 단, 박태기나무를 길게 심어 놓았다. 여기가 산성인가?

감태봉과 도덕산도 보인다. 이승호 기자
감태봉과 도덕산도 보인다. 이승호 기자

박태기나무는 4월 초순에 잎이 나오기 전에 진보라색 꽃을 자잘하게 피우는 나무다. 우측으로는 초례봉, 낙타봉, 환성산 연봉이 시원하게 펼쳐진다. 산성은 보지 못하고 정상으로 향하다. 헬기장이 보이고 가는 길의 흔적을 겨우 찾아 용암산 정상(해발382m) 표지석을 찾았다. 동구 감태봉과 도덕산, 함지산, 가람봉 등이 보인다. 도심 가까운 곳, 문화와 웰빙을 함께할 수 있도록 등산로 정비, 산성의 보수 및 관리가 필요하다.

북쪽으로는 환성산과 낙타봉도 보인다. 이승호 기자
북쪽으로는 환성산과 낙타봉도 보인다. 이승호 기자

용암산성은 둘레 약 1km의 퇴뫼식 산성으로 옛날 경주, 대구간 통행의 중심지로 군사적으로 중요한 위치에 있었다고 전해온다. 시간이 여유 있으면 용암산 정상에서 대암봉(해발 465m), 거북바위(생구암: 生龜巖)를 지나서 옻골마을로 하산하면 된다.

천연기념물 제1호인 측백수림이 있는 향산. 이승호 기자
천연기념물 제1호인 측백수림이 있는 향산. 이승호 기자

하산길에는 천연기념물 제1호인 도동 측백수림이 있는 향산이 있다. 조선 초기 문신인 서거정의 7언 절구로 읊은 달성십경 중 이곳은 천연기념물 제1호인 측백나무 1천여 그루가 숲을 이루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남쪽에 위치한 자생지라고 한다.

北壁香林(북벽향림)은

•古壁蒼杉玉槊長

(옛 벽에 푸른 측백 옥창같이 자라고)

長風不斷脚時香

(그 향기 바람따라 철마다 끊이지 않네)

慇懃更着栽培力  

(정성들여 심고 가꾸기에 힘쓰면) 留得淸芬共一鄕

(맑은 향 온 마을에 오래 머물리)

 

•대구사과, 능금아가씨의 효시인 평광동 사과마을을 함께 둘러볼 수도 있다. 인근에는 불로동고분군, 경주 최씨 집성촌인 옻골마을, 섬유박물관이 있다.

 

•식사는 2대째 전통을 이어오는 백림정(053 986-0032)이 측백나무 숲 앞에 있다. 실내가 넓고 정갈하며, 주차공간이 넉넉하다. 중점 메뉴는 도동참옻오리 5만5천원, 도동참옻닭 5만원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