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담 위에 핀 능소화가 예뻐요!
토담 위에 핀 능소화가 예뻐요!
  • 박미정 기자
  • 승인 2020.06.2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평 문씨 본리세거지에
능소화가 활짝 피었어요!
활짝 핀 능소화. 박미정 기자
활짝 핀 능소화. 박미정 기자

 

6월 20일, 남평 문씨 본리 세거지(南平文氏本里世居地)에 능소화(凌宵花)가 활짝 피었다. 토담과 어우러진 능소화 아래에서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이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능소화 아래에서 사람들이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다. 박미정 기자
능소화 아래에서 사람들이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다. 박미정 기자

 

사진 동호인이 능소화를 찍고 있다. 박미정 기자
사진 동호인이 능소화를 찍고 있다. 박미정 기자

 

친구들과 나들이 온 정미란(28•대구시 달서구 진천동)씨는 "해마다 오는 곳이지만 올해는 토담과 어우러진 능소화가 더 예쁜 것 같다"고 했다.

남평문씨세거지 정경. 박미정 기자
남평문씨세거지 정경. 박미정 기자

 

남평 문씨 본리 세거지는 남평 문씨들이 200여 년간 세거해 온 곳으로 문익점의 후손들이 터를 잡아 집성촌을 이룬 곳이다. 

남평문씨세거지 전경. 박미정 기자
남평 문씨 세거지 전경. 박미정 기자

 

입구에 들어서면 목화밭과 인흥원을 볼 수 있다. 또한 1936년에 지어진 '수봉정사'는 남평 문씨 본리 세거지의 대표적인 건물이다. 주로 손님을 맞이하고 일족들의 모임을 할 때 사용되었다. 문중의 자제들이 학문과 교양을 쌓던 '광거당'과 서적 1만여 권을 소장한 '인수문고' 등이 있다. 

만개한 홍련. 박미정 기자
만개한 홍련. 박미정 기자

 

능소화는 6~8월에 피는 꽃으로 원산지는 중국이다. 꽃말은 명예, 그리움이다.

토담길과 접시꽃. 박미정 기자
토담길과 접시꽃. 박미정 기자

 

여름이 시작되는 6월, 능소화가 아름다운 인흥마을 토담길을 걸어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