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서서 기다려 먹는 초밥의 맛-스시준
줄서서 기다려 먹는 초밥의 맛-스시준
  • 김황태 기자
  • 승인 2020.05.18 10: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밥(스시)이 맛있는 집에서

대구 현대백화점 뒤편 골목에 가면 맛있는 초밥(스시)집이 있다. 가게가 작아서 식사시간이면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할 때가 많은 집이다. 2013년부터 김학준 셰프가 직접 초밥을 만드는 초밥 전문점이다. 초밥을 만드는 것은 넌지시 보면 손에서 맛이 만들어진다.

초밥이 맛있는 집 전경, 밖에서 기다리는 손님들이 많다. 김황태기자
초밥이 맛있는 집 전경, 밖에서 기다리는 손님들이 많다. 김황태기자
3명의 쉐이프들이 연신 초밥을 만들고 있다. 김황태기자
3명의 셰프들이 연신 초밥을 만들고 있다. 김황태기자

한참을 기다려 자리에 앉게 되어도 또 기다려야 한다. 주문과 동시에 즉석에서 초밥을 만들기 때문이다. 초밥이 나오기 전에 우선 샐러드와 초생강과 락교가 나온다. 조금 후에 우동이 나오는데 이 메뉴들은 무한리필이 된다.

초밥이 나오기 전에 나오는 샐러드와 초생강,락교. 김황태기자
초밥이 나오기 전에 나오는 샐러드와 초생강, 락교. 김황태기자
초밥이 나오기 전에 먹어도 좋은 우동. 무한리필이 된다. 김황태기자
초밥이 나오기 전에 먹어도 좋은 우동. 무한리필이 된다. 김황태 기자

초밥은 종류가 많지만 대표 메뉴는 스시준 스시A와 스시B이다. 초밥 12개가 오는데 모두 1만4천 원이다. 모듬도 있다. 초밥이 10개이고 1만2천원이다. 여러 초밥을 맛보고 싶으면 둘이 가서 두 종류를 각기 시켜 먹는 것이 좋다. 각자 1인분씩 먹고 나면 조금 부족하여 냠냠한 기분이 드는데 속은 편하다. 둘이서 3인분을 시켜 먹으면 적당한데 젊은 분들은 혼자서 2인분을 너끈히 먹어 치우기도 한다.

초밥 스시준A. 김황태기자
초밥 스시준A. 김황태기자
초밥 모듬. 김황태기자
초밥 모듬. 김황태기자
초밥집 스시준의 메뉴. 김황태기자
초밥집 스시준의 메뉴. 김황태기자

추운 겨울이나 무더운 날에 밖에서 줄 서서 기다리는 것이 짜증은 나지만 맛있는 음식을 먹으려면 그 정도는 감수해야 할 것이다. 식도락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한 번 쯤 찾아가 볼 만한 초밥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심원 2020-05-19 05:49:19
정갈하면서도 맛있게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