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최대 격전지 중 한 곳 ‘대구 수성 갑’ 첫 주말 유세장을 가다
총선 최대 격전지 중 한 곳 ‘대구 수성 갑’ 첫 주말 유세장을 가다
  • 정지순 기자
  • 승인 2020.04.06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명하게 선택하고 주권 행사 반드시 하시기를
대구 수성 갑 후보자 벽보이다.   정지순 기자
대구 수성갑 후보자 선거벽보가 담벼락에 게시돼 있다.   정지순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미래통합당 주호영, 현수막 이다.   정지순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 미래통합당 주호영 후보 현수막이 길거리에 걸려 있다.   정지순 기자

 

4ㆍ15 총선에 출마한 현역 4선 의원 두 의원의 대구 수성갑 유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구 수성구 갑 관할구역은 범어1동, 범어2동, 범어3동, 범어4동, 황금1동, 황금2동, 만촌1동, 만촌2동, 만촌3동, 고산1동, 고산2동, 고산3동이다. 수성갑에는 네 명의 후보가 출마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미래통합당 주호영 후보 2파전을 점치고 있다.

두 후보가 유세차에서 열심히 유세하는 모습이다.   정지순 기자
두 후보가 유세차에서 열심히 유세하고 있다.   정지순 기자
더불어 민주당 김부겸 후보,    미래통합당 주호영 후보,   정지순 기자
더불어 민주당 김부겸 후보(왼쪽), 미래통합당 주호영 후보가 유세차량에서 연설하고 있다.   정지순 기자

 

유세 첫 주말인 4월4일 수성구 만촌동 화랑공원과 만촌동 이마트 앞에서 두 후보는 약 30여 분간 서로 장소를 바꿔가며 열띤 유세전을 펼쳤다. 장관을 지냈고 같은 현역 4선의원의 빅매치가 사뭇 볼 만하다.

대구 수성 갑 총선 유세장에서  정지순 기자
두 후보의 유세현장에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 많은 청중들이 모여 경청하고 있다.  정지순 기자

 

화랑공원과 만촌동 이마트 앞에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후보는 "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인 김부겸 후보를 이기고 보수지역의 역사를 바로 세우려고 수성 을에서 갑으로 옮겼다"며 "문재인 정부의 폭정, 오만, 독선, 무능, 위선을 심판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주 후보는 "김부겸 후보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대권 후보라고 하는데, 내가 이기면 자연스레 야당의 대선후보가 되는 것 아니냐"며 "대선후보 경선에 나설 수 있다"고 역설했다. 

주 후보에 이어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도 만촌동 이마트 앞과 화랑공원 같은 장소에서 유세를 펼쳤다. 김 후보는 "4선 의원으로서 이번 선거에서 신임 받으면 2년 후 대권도전에 당당하게 도전한다"고 지난 4월 2일 선거 출정식에서 밝혔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영남과 호남, 진보와 보수를 아우르는 통합 정치를 하고 싶다"며 "강한 대구시민과 함께 대구를 나라의 기둥으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또 "영남 지역이 보수성 짙은 곳이지만 당만 보지 말고 인물을 보라"며 "여당 야당이 고루 선출되어 화합이 되어야 민주주의가 발전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4년 전 총선에서 신임해준 것처럼 한 번 더 믿고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유세장 다양한 모습에서 유권자의 눈길을 끈다.   정지순 기자
유세장 다양한 모습도 유권자의 눈길을 끈다.   정지순 기자
주호영 후보자 지원을 하는 산악인 허영모 씨와  김부겸 후보자 지원하는 수성구 의회 김희섭 의장,   정지순 기자
산악인 엄홍길 씨가 주호영 후보 지원연설을 하고 있다.(왼쪽) 김부겸 후보 측에서는 김희성 대구 수성구 의회 의장이 지원연설을 하고 있다.   정지순 기자
유세장에서 본 전경,   정지순 기자
유권자들은 유세장 앞에서 사진을 찍거나 후보와 악수를 하는 등 관심을 보이고 있다.    정지순 기자
유세장의 전경,  정지순 기자
유세장 전경   정지순 기자
각 후보자들의 유세장 모습에서,  정지순 기자
각 후보들의 유세장 모습.    정지순 기자

수성 갑 출마 후보들은 공식 선거운동 첫날부터 대권도전을 잇달아 선언해 관심을 끌었다. 그렇지만 대권에 도전하고 대통령 된다는 것이 말 대로 쉽지는 않은 것이라 본다. 이번 4ㆍ15 총선에 국민 모두 투표를 꼭 하시고 신중하게 선명한 선택으로 결정하길 바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