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봄은 온다 ㅡ 밀양 위양지의 봄
그래도 봄은 온다 ㅡ 밀양 위양지의 봄
  • 박종천 기자
  • 승인 2020.03.30 15:17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양 위양지에도 봄소식이 왔다
코로나19가 물러 갔다는 희소식을 기다리며
연둣빛 희망을 가져 본다
밀양 위양지 전경 3월 29일 현재 박종천 기자
3월 마지막 주말 밀양 위양지에도 봄기운이 완연하다. 박종천 기자

밀양 위양지는 위량(位良), 양민 곧 백성들의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신라시대에 축조된 저수지이다. 밀양 8경 중 하나이며 매년 5월이면 못 가운데 완재정(宛在亭)에 눈이 내린 듯 이팝나무 꽃으로 절경을 이루어 전국 사진작가들로 붐비는 곳이다.

완재정의 전경 박종천 기자
밀양 위양지와 못 가운데 지어진 완재정의 전경.   박종천 기자

대구에서 자동차로 1시간 정도 소요되며 영남루, 표충사, 만어사 등과 함께 연계한 드라이브 코스도 각광을 받고 있다. 저수지 둘레 수령이 오래된 숲길을 따라 산책로를 한 바퀴 돌아보면 동서남북 어디서나 멋진 풍광을 감상할 수 있다.

 

5월이면 이팦꽃 눈이 내릴 완재정 전경 박종천 기자
5월이면 이팝꽃 눈이 내릴 완재정 전경.  박종천 기자

사계절 모두 다채로운 색상으로 한 폭의 산수화를 그려 내는 위양지가 봄을 맞아 코로나 19를 이겨내길 바라는 연둣빛 희망으로 옷을 갈아입었다.

고목에도 새싹이 돋고 꽃 피울 그날을 기다린다 박종천 기자
고목에도 새싹이 돋고 꽃 피울 그날을 기다린다.  박종천 기자

면역력 강화를 위해 산과 들로 운동을 하시면 꼭 사회적 거리두기를 잊지 마시길 바라면서 밀양 위양지의 봄소식이었습니다.
 

완재정을 마주한 전경 박종천 기자
완재정을 마주 바로 본 전경. 박종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영희 2020-04-01 16:41:26
올 봄 위양지 이팝나무를 보러갈때쯤이면 코로나19가 고개를 숙였으면 좋겠습니다. 아직 지척에 두고도 못 가본 곳인데 기사 잘 봤어요^^

곽도경 2020-04-01 11:42:19
숨은 소질이 발견되는 순간입니다ᆞ
기사도 사진도 좋아서 당장 밀양으로 달려가고픈 마음이 드네요ᆞㅎ

2020-03-30 18:04:19
좋은 기사 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