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보다 못하거나, 같거나!
개보다 못하거나, 같거나!
  • 배소일 기자
  • 승인 2020.03.25 18:4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개(犬)올시다

보아하니, 세상에 간악한 것이 인간인 듯하오.

사실 우리처럼 욕먹는 동물도 없을 것이오.

 

살구가 맛이 없으면 개살구요,

나리꽃에도 못 끼면 개나리요,

망신도 큰 망신이면 개망신이요,

망나니도 큰 망나니면 개망나니 까요,

뻔뻔한 얼굴은 개가죽이요,

번지르르한 기름은 개기름이요,

맛이 없어 보이면 개떡이요,

 

우리가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기에

이런 천대를 당하고 산단 말이오.

 

돼지가 도둑 지켜줄 수 없고,

소가 주인 반기는 법이 없고,

염소가 주인도와 사냥 할 수 없고,

닭이 식구와 같이 놀아주지 않는데,

왜 개들은 인간들이 분풀이할 때마다

단골이 되는지 우리 개는 모를 일이오.

 

돈 벌어 졸부 되니 조강지처 버리고,

노부모 모시기 싫어 요양원에 맡기고,

권력에 눈멀어 한솥밥 동료 깔아뭉개고,

매정하게 돌아서는게 인간이라는 족속이오.

모두 모두, 의리를 모르는 인간들 아니오.

 

이딴 인간은 결국 세 가지 부류 중의 하나일 것이오.

"개보다 더하거나. 개보다 못하거나. 개 같거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배소일 2020-03-25 20:26:09
감사합니다~

김교환 2020-03-25 19:07:26
참 재미있네요 -
잘봤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