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자영업·일용직 64만 가구에 ‘긴급생계자금’ 지원한다.
대구시 자영업·일용직 64만 가구에 ‘긴급생계자금’ 지원한다.
  • 도창종 기자
  • 승인 2020.03.23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6일부터 신청, 16일부터 지급
지원금은 50만원까지 선불카드...50만원 초과분은 온누리상품권 지 급

대구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생계가 어려워진 영세 자영업자와 일용직 근로자 등 64만 가구에 ‘긴급생계자금’을 지원한다.

대구시는 6천599억원 규모의 1차 추가경정예산을 마련해 '코로나19 긴급생계지원 패키지'라는 이름으로 64만 가구에 지원한다.

추경 예산안은 국고보조금 3천329억원과 市 재원(財源) 3천270억원으로 편성해 25∼26일 市의회 임시회 심의를 거쳐 집행한다.

市는 저소득층 특별지원(620억원), 긴급복지 특별지원(1천413억원), 긴급생계 자금지원(2천927억원) 등 3분야로 패키지를 구성했다.

자영업자ㆍ소상공인 생존지원(587억원), 생활치료센터 운영 등 감염병 대응(866억원)에도 추경으로 마련한 재원을 사용한다.

이번 지원은 저소득층 특별지원사업으로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 계층 등 10만2천여 가구에 평균 50만원 안팎을 지원한다.

또한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워진 기준중위소득 75% 이하, 약 8만 가구에 평균 59만원씩 3개월간 긴급복지 특별지원금을 지원한다.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는 가구원 數에 따라 긴급생계자금 50만∼90만원을 지원한다.

구체적 지원 대상은 기존 복지제도 지원대상이 아닌 중위소득 100% 이하 봉급생활자,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 45만9천여 가구이다.

4월 6일부터 신청을 받아, 16일부터 지급할 예정이다.

지원신청은 온라인과 현장방문 2가지 방법으로 하며,

대구시, 구·군 인터넷 홈페이지 팝업창, 배너를 통해 온라인 신청할 수 있으며. 현장방문 접수는 대구은행, 농협, 우체국, 행정복지센터 등 576곳에서 한다.

지원금은 50만원까지 선불카드로, 50만원 초과분은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