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도심을 침략
'코로나19'가 도심을 침략
  • 노정희 기자
  • 승인 2020.02.20 21:1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로 만나지 않고, 만나더라도 악수하지 않는 게 예의
-밥 먹자, 커피 마시자는 제안은 금기
-한산한 도심 거리
-시내버스에도 손님 뚝 끊겨
동대구역사 앞, 택시승강장
동대구역사 앞, 택시승강장

'코로나19'가 대구 도심을 침체로 빠트렸다.

오후 1시경, 대구지방법원 앞에서 시내버스를 이용해 대구시청별관까지 가는 도중 뒷자리에 앉아 도로 주변을 살폈다. 눈에 띄게 행인이 줄었다.

평상시에는 인파로 북적일 동대구역사 부근에도 사람들이 뜸하다. 택시 승강장에도 빈 택시가 줄을 잇고 서 있다.

시내버스도 예외는 아니었다. 동대구역에서 몇 명 승차하였으나 중간에 내리고, 시청 별관까지는 손님 세 명만이 차에 남았다.

수성구 범어동에 사는 김 * * (49) 씨는 "우리 집 부근의 병원에 '코로나19' 31번 확진 환자가 거쳐갔다고 합니다.  감염자가 급속도로 늘고 있어 불안합니다. 사람들 접촉이 두려워 대중교통 대신 승용차로 이동하는 게 안전합니다"라고 말했다.

요즘은 '서로 만나지 않고, 만나더라도 악수하지 않는 게 예의'라는 신풍속도가 펼쳐지고 있다. 만나자마자 "손 씻었냐"는 물음이 인사가 되고, 마스크를 벗지 않는 게 당연시 되었다. '밥 먹자, 커피 마시자'는 소리는 금기라고 한다. 사람 만나는 것도 침체, 도심 경기도 침체되고 있다.    

 

시내버스 안
시내버스 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무근 2020-02-21 01:25:08
오늘 약 타려 서문시장 인근에 들렸는데 교통이 한밤중 보다도 더 한산 했답니다.
시장 내 상인 확진자 발생하여 입구 난전에는 행인도 없고 주인도 보이지 않아 썰렁 소롬이 돋았답니다
20여분 대기해야 했던 의원에도 마스크 낀 간호사들만 수두룩 환자가 없어 내가 1번이었습니다

예윤희 2020-02-20 23:40:17
아!! 큰일 났습니다.
하루속히 종료 되기를 바라고 또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