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중구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중구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 도창종 기자
  • 승인 2020.02.08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소멸 시까지 행정력 집중
경로당 등에 집중 방역소독, 선별 진료소 효율적 운영 실시

대구시 중구(구청장 류규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6일(목) 오후 3시 구청 7층에 설치된 ‘중구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보고 받고, 소멸 시까지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것을 당부했다.

구(區)에서는 지난 1일부터 ‘중구재난안전대책본부’ 실무반을 구성 운영 중이다. 또한 보건소에서도 현장대응반을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6일(목) 9시 기준으로 국내 확진환자가 23명이 발생한 가운데 대구 중구는 자가격리 1명, 능동감시 2명으로 아직까지는 의심환자 및 접촉자는 없는 상태다.

구에서는 지난달 31일 감염병 예방수칙 포스터 및 안내문을 배부해 관내(管內) 12개동 주민센터, 아파트, 영화관, 숙박업소 등 다중이용시설에 부착하고 주민들에게 예방 수칙을 지켜줄 것을 홍보하였다, 보건소, 봉산문화회관, 향촌문화관에 는 열감지기를 설치해 운영 중에 있다. 구청에도 설치할 예정이다.

향후 구에서는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동(洞)주민센터 외에도 상대적으로 감염병에 쉽게 노출되는 어르신들이 모이는 경로당 등에 집중 방역소독을 비롯해 선별 진료소 효율적 운영을 위한 음압(陰壓)텐트 및 이동용 엑스레이를 구입할 예정이다.

대구시 중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상황보고회 사진
대구시 중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상황보고회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