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海南)요리-문창닭
해남(海南)요리-문창닭
  • 김한영 기자
  • 승인 2020.01.17 13:4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천여 년 의 역사 해남요리 '문창닭'

중국 광동일대와 해남지역을 합쳐서 해남(海南)이라고 한다. 해남요리는 이 천여 년의 세월을  거쳐서 복건성(福建城), 광동연해 지역의 각 성의 요리법 뿐만 아니라 리족(黎族), 묘족(苗族)을 비롯해서 현지 원주민의 음식 문화도 흡수하고 동남 아시아의 특색있는 음식들과 함께 어울려져 맛이 다양한 요리로 형성되었다. 특히 해남지역의 요리는 세 가지 특징이 있는데 첫째는 신선(新鮮)하다. 약 2킬로미터의 해안선으로 이루어져 해산물 품종이 풍부하고 신선하다. 지난번 소개한 광동요리가  그렇듯이 둘째는 담백(淸淡)하다. 그릇에 담는 모양이 예쁘고 정교하게 잘 차려져 있다면 광동요리이다. 하지만 해남사람들은 대단히 호방해서 해물을 먹는 방법도 두, 세 조각만 내고  끓는 물에 넣어 익으면 바로 소스에 찍어서 먹는다. 소스는 다진 마늘과 생강.간장 고추로 만들어졌고, 백숙과 해산물은 먹을 때는 '깔라만 소스'가 필수적이다.

해남 4대 요리중 1위는 바로 '문창닭(文昌鷄)요리' 이다. 이 요리의 유래는 명나라 시절에 문창지역에 사는 관직을 하던 신하가 황제에게 닭요리를 해서 바쳤고 이를 맛있게 먹은 황제는 큰 칭찬과 함께 '문창계'라는 요리 이름을 지어 주었다고 한다. 문창닭은 무성한 용수나무 아래에서 먹이를 찾고 용수나무씨와 떨어지는 과일을 주로 먹어서 살이 통통하다. 그 즈음에 또 6, 7개월 닭장에 가두어 키우며 더 살찌게 한다. 살진 닭으로 요리를 해야 맛이 있다는 해남인들의 요리법은 간단한 것 같지만 과정은 세심하고 꼼꼼하다.

"닭이 없으면 잔치가 아니다" 라는 말이 있다 명절과 '관혼상제', 가장 성대한 잔치이면 식탁 위에 닭 한 마리가 꼭 있어야 한다. 문창(文昌)닭 반 마리, 국물 한 잔, 닭기름 밥 한 그릇, 이런 구성은 해남을 비롯한 동남아 일대에 오랜 서민 음식 셋트이다. 해남 치킨의 발원지 문창은 해남 지역에서 제일 큰 교민지역으로 2000년대부터 동남아 지역으로 내려간 문창사람들은 대바구니 두 개를 들고 하나는 닭, 하나는 밥을 담아서 팔러 다녔다고 한다.

인기 있는 싱가포르의 치킨밥의 근원은 '해남치킨밥'이다. 정말 맛있는 해남치킨밥의 비결은 밥 한 그릇에 담겨져 있다. 닭기름으로 쌀을 볶아서 닭을 삶았던 물에 밥을 짓는다. 한 알 한 알까지 기름으로 둘러져 있어서 반짝반짝 빛난다. 여기서 더 맛있게 먹는 방법은 손으로 주먹밥을 만들어서 밥 한 입 먹고 닭 한 입 먹으면 세상천지 제일 맛있는 향수(鄕愁) 맛일 것이다. 

여섯 나라를 제압하고 중국 영남지역을 평정하기위해 전쟁을 시작한 진시황이 개발한 '죽'에 대한 유래와 해남지역의 좋은 음식을 이어 다음호에  소개하기로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철 2020-01-17 20:37:44
좋은 정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영택 2020-01-17 20:17:03
언젠가 기회되면 한그릇 하고싶네요

양찬영 2020-01-17 15:49:54
정말맛있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