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크골프에 입문하려면
파크골프에 입문하려면
  • 임동빈 기자
  • 승인 2019.12.27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상 파크골프를 해보려고 해도 어떻게 해야 할 지 난감할 때가 있다.
마음의 결정이 되었다면 주변을 탐색해보자

최근 파크골프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동호인 수도 급격히 늘어나는 추세다. 파크골프는 2004년도에 서울 여의도에 9홀의 한강파크 골프장으로 시작한 이후16여 년이 지났고 처음에는 나이 많은 사람들이나 하는 운동쯤으로 여겨졌다. 이 운동은 배우기 쉽고 비용이 적게 들며 도시 주변에 위치하여 접근성 또한 매우 좋다. 일반 골프와 같은 기대효과도 있어서 자연스럽게 국민 생활 체육으로 발전하면서 중장년층들의 생활운동패턴과도 잘 어우러져서 많은 관심을 보이게 되자, 도심 가까이에 많은 파크골프장이  조성되었다.

퍼팅연습
퍼팅 연습

 

그러나 파크골프를 배우려고 해도 어떻게 해야 할까? 하고 망설여지는 경우가 있다. 파크골프를 배우려고 마음을 정했다면 50%는 이미 성공한 것이다. 요즘 SNS가 발달하여 유튜브 등에서 혼자 연습하여 입문하는 방법도 있지만 혼자 배우다 보면 금방 지루해지고 도중에 포기하기 쉽다. 하지만 관련 단체에서 강의하는 프로그램에 등록하여 여러 사람과 함께 배운다면 한층 재미가 더할 것이다.

파크골프도 일반 골프와 마찬가지로 매너 운동이다. 여러 사람과 함께 즐기는 운동이므로 파크골프 규정 복장 기본자세 요령 등을 체계적으로 배워서 다른 동호인들에게 피해를 주지 말아야 하므로 자격 있는 강사에게 교육을 받고 운동해야 할 것이다.

최근에는 여러 단체에서 무료 또는 유료로 강습과 이론을 겸하는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그중 사단법인 대한파크골프협회에 소속된 각 시·도협회 산하 지자체별로 지부가 있다. 지부에 가입하여 파크골프를 배우는 방법이 가장 무난하다. 지부 협회에서는 교육비 5만 원을 받고 1회에 2시간 주 2회 정도 2개월 코스로 대부분 파크골프장에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고 하니 전화 또는 방문하여 교육신청 후 교육을 받으면 된다.

수림지파크골프장
수림지 파크골프장

 

대구광역시 수성구에 소재한 사단법인 대한파크골프연맹에서도 파크골프교육을 하고 있다. 등록 후 강습을 받을 수 있으며 대구광역시에 소재한 MG 새마을금고 몇몇 지점에서도 금고회원들의 서비스 차원에서 무료로 6주간에 걸쳐 파크골프 이론과 실습을 강의하고 있다. 문의 후 교육 신청하여 강습을 받으면 된다.

장애인의 경우에는 대한장애인골프협회에서 별도로 강습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장애인 파크골프 종목도 기존 경기방법과 규칙을 따르고 있지만, 장애인을 고려한 파크골프시설은 유니버설 설계(Universal Design)가 요구되어 장애인을 위한 티샷 장소(Tee Box)와 Green을 비치해야 하지만 이러한 부분은 기존 파크골프장에서 이미 Lady Tee Box(일반 티박스 앞에 다른 티박스를 1개 더비치) 와 같은 시설이 있어서 큰 문제는 없다. 장애인을 위한 전문강습장에서 배운다면 더 효율적이고 안전할 것이다. 대구광역시의 경우에는 서재 파크골프장이 장애인 전용구장이며 경상북도에는 포항시 남구 형산강북로 371 장애인 전용 파크골프장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