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속 두류공원 초겨울 단풍 모습
도심속 두류공원 초겨울 단풍 모습
  • 임동빈 기자
  • 승인 2019.12.01 18: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세히 보아야 눈에 들어오는 단풍, 내년을 기약 하듯이 ...

두류공원을 휘감고 있는 나무들의 마지막 잎새가 한껏 오색단풍으로 물들어 눈길을 머물게 한다. 

아스팔트와 콘크리트 구조물 일색인 도시풍경이 그나마  두류공원처럼 커다란 숲이 조성돼 일말의 위로와 가을 정취를 시민들에게 선사하고 있다. 활기차게 공원을 뛰거나 걷는 시민들의 정경이 도심 한복판 단풍나무들과 묘한 조화를 이뤄 보는 이들의 눈을 사로잡는다. 공원의 외진 공간들도 나무와 흙, 낙옆이 어울려 한폭의 수채화를 닮아 있다.

성당못에서 바라본 문화예술회관 방향
성당못 전경이 궁궐 정원 같네
어느 궁궐 안 구름다리 같네 
은행을 너무 많이 달아서 축 쳐진 모습이 힘겨워 보인다.
이랜드 청룡열차 레일이  나무와 조화를 잘 이룬다
수북하니 떨궈낸 단풍잎들이 잔디 위를 덮고 있네요
야구장 뒷편에는 아직도 단풍이 아름답다
야구장 뒷편 도로에 너부러진 나뭇잎들이 너무 예쁘다
단풍이 들지않는 나무에게 은행나무가 선심을 썼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형오 2019-12-02 12:55:41
주변에 가까이 있어도 바빠서 보지 못했는데 멋지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