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 있는 화석, 청도 대전리 은행나무
살아 있는 화석, 청도 대전리 은행나무
  • 장희자 기자
  • 승인 2019.11.15 17: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적·생물학적 자료 가치가 높아 1982년 11월 4일 천연기념물 제301호로 지정해 보호, 살아 있는 화석이라 할 만큼 오래된 나무로 공손수(公孫樹)라고 불림
우리나라 은행나무 중 가장 오래된 1,300년으로 추정.
청도 대전리 마을 한복판에 천연기념물 은행나무, 마을쉼터 정자, 청도의 상징 감나무가 잘 어우러져 한가로운 농촌 시골마을의 정취를 더해준다.

은행나무는 살아 있는 화석이라 할 만큼 오래된 나무로 우리나라, 일본, 중국 등지에 분포하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중국에서 유교와 불교가 전해질 때 같이 들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가을 단풍이 매우 아름답고, 병충해가 없으며, 넓고 짙은 그늘을 제공한다는 장점이 있어 정자나무 또는 가로수로도 많이 심는다. 다른 나무에 비해 수명이 매우 길며, 재래종의 경우 수령 25∼30년부터 결실이 되는 장기수로서 당대에 심으면 손자 대에 열매를 본다고 해서 공손수(公孫樹)라고 불려 왔다.

나무가지가 온 사방으로 넓게 골고루 퍼져 있어 카메라에 나무전체가 담기지 않을 정도로 수형이 웅장하고 거대하다.

청도 IC에서 서쪽인 창녕 방향으로 국도 20호선을 따라 약 12㎞쯤 가면 이서 삼거리가 나오고, 북쪽인 대전리 방향으로 일반 도로를 따라 약 1.7㎞ 가면 하대전이 있다. 거기서 약 500m 정도 더 직진하면 대전리 마을 한가운데에 거대한 은행나무가 있다.

마을 한가운데에 있어 바람이 없고, 기온이 따뜻하고 영양상태도 양호하여 다른곳보다 뒤늦게 물든다.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오래된 노거수로서 오랜 세월 동안 마을 한 가운데에서 정자나무 역할을 했다. 또한 오랜 옛날 조상대 부터 관심과 보살핌을 받아 온 나무로 문화적·생물학적 자료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 제301호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다.

움이 무성하게 자라 원줄기를 둘러싸고 수세가 왕성하고, 보존상태가 좋다.

청도 대전리 은행나무의 수령은 400년 정도 된 것으로 보이지만, 우리나라 은행나무 중 가장 오래된 1,300년으로 추정되기도 한다. 나무의 높이는 30m, 가슴 높이 둘레는 8.8m, 뿌리 근처 둘레가 10.5m의 수나무이다. 가지의 길이는 동쪽 14m, 서쪽 13.2m, 남쪽 11m, 북쪽 13m이다.

마을 한가운데에 있어 정자나무 역할을 하면서 마을사람들에게 쉼터를 제공하고 있다.

마을 한가운데에서 자라며 나무 밑은 통로가 되고 있다. 거대한 줄기에는 가지가 잘려 나간 부분에 혹이 많이 발생했는데, 빈 굴이 형성되지는 않았다. 움이 무성하게 자라 원줄기를 둘러싸고 수세가 왕성하고, 나무둥치가 용트림하듯 감겨 올라간 웅장한 모습을 하고 있다.

오랜 옛날 조상대부터 관심과 보살핌을 받아, 문화적·생물학적 자료 가치가 높아 천연기념물 제301호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다.

청도 대전리 은행나무에는 세 가지 전설이 전해진다. 신라 때 지나가던 한 도사가 우물을 보고 물을 마시려다 빠져 죽은 후 우물에서 은행나무가 자라났다는 이야기가 있다.

신라 말, 지방 행정 구역 변경 때 경계수(境界樹)로 심은 것이라고 하여 수령을 1,300년으로 추정하기도 한다.

또한 이 마을을 지나던 한 부인이 우물물을 마시려다 빠져 죽었는데, 그 여인이 주머니에 갖고 다니던 은행 알이 싹터 나무가 자라는 동안 우물은 없어지고 은행나무만 살아남았다는 이야기가 전한다.

나무둥치가 용트림하듯 감겨 하늘로 치솟아 올라가면서 웅장한 모습을 하고 있다.

또 하나는 신라 말, 지방 행정 구역 변경 때 경계수(境界樹)로 심은 것이라고 하여 수령을 1,300년으로 추정하기도 한다.

원둥치가 보는 각도에 따라 다양한 모습으로 변화무쌍하다.

이 마을에는 의흥 예씨(義興芮氏) 후예들이 살고 있는데, 은행나무의 잎이 떨어지는 것을 보고 다음 해의 풍흉을 점친다. 잎이 한꺼번에 조용히 떨어지면 풍년이 들고, 시름시름 떨어지면 흉년이 든다고 한다.

거대한 원줄기에는 가지가 잘려 나간 부분에 혹이 많이 발생했는데, 빈 굴이 형성되지는 않았고 강건해 보인다.

1982년 11월 4일 천연기념물 제301호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나무 아래에는 천연기념물을 소개하는 안내판이 있고, 보호 구역을 340㎡로 지정해 돌을 두르고 목책으로 감싸고 있다.

살아있는 화석이라 불리울 만큼 원둥치에 내려앚은 세월의 더께와 풍상의 상흔들이 장고의 세월을 느낄수 있게 한다.

주변에는 마을 사람들에게 휴식 공간을 제공하기 위한 정자가 있고, 휴식용 의자를 마련해 놓았다.

은행나무줄기 상층부의 왕성하게 부채꼴로 뻗어나간 모습이 주민안녕과 풍년농사를 기원하는 농민들에게 풍요로움을 안겨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예윤희 2020-05-27 22:30:20
장 기자님 안녕하세요?
오늘 만나서 반가워요!!

은행나무 취재하러 우리 마을에 오셨네요!
은행나무는 대전1리이고 우리 마을은 대전2리에요.
인구가 자꾸 줄어 1, 2리 합해 대전리라 합니다.

의흥예씨가 많이사는 집성촌이에요.
다음에 청도 오시면 꼭 전화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