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모동면-상주 적십자병원 가을철 일손돕기
상주모동면-상주 적십자병원 가을철 일손돕기
  • 김항진 기자
  • 승인 2019.11.07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의 합심으로 포도피해농가 도와

상주시 모동면은 11월 6일 모동면과 상주 적십자병원 직원 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과 현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반계리 임◯◯(77세)씨 농가를 방문해 포도봉지 벗기기 및 폐비닐 수거 등 일손을 지원했다.

일손 지원을 받은 농가는 지난달 연속으로 닥친 태풍과 이상 저온 현상으로 인해 포도 열과 피해가 심해 한 해 동안 공들여 지은 농작물 수확을 포기할 처지에 놓여 있었다.

농가주 임씨는 “포도 열과 피해로 낙담한 상태였으나 면 직원과 상주적십자 병원 관계자들이 이렇게 도와주신 덕분에 올 한해 농사를 수월하게 마무리 하게 되었다”며 인사를 전했다.

이창희 모동면장은 “고령화로 농촌 인력이 줄고 자연재해로 어려움을 겪는 농민이 많다”며 “어려운 농가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