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광화랑' 독도상설전시장 운영
서울 '광화랑' 독도상설전시장 운영
  • 강문일 기자
  • 승인 2019.10.09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광화랑' 독도상설전시장 운영
서울 광화문역 지하전시장 ‘광화랑’이 이번달부터 앞으로 3년간 독도상설전시장을 운영한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최근 서울시로부터‘광화문역 지하보도 무상 사용 수익 허가’ 승인을 받아 이번달 1일 부터 3년간 광화문역 지하전시장 ‘광화랑’을 독도상설전시장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세종문화회관에 속한 광화랑은 광화문 사거리 지하보도에 있다. 면적은 135㎡ 정도로 크지 않지만, 서울의 중심에 자리하고 있어 시민들과 외국인 관광객들까지 유동 인구가 매우 많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지난 7월부터 고문서와 옛 지도에 표시된 동해를 소개하는 <동해&독도지도전>을 열었다. 재단에선 이번 전시를 연장하면서 시민들과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내년 1월에 정식 개관할 예정이다. ‘독도사설전시관(가칭)’에 대한 의견은 이메일(idea_dokdo@nahf.or.kr)로 접수하면 된다.

 
광화랑
동북아역사재단이 이번달 부터 앞으로 3년간 서울 광화문에서 독도상설전시장을 운영한다. - 사진제공 동북아역사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