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넋두리
아침 넋두리
  • 이용근 기자
  • 승인 2019.09.02 15: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가 온다

가을이 온 그 자리에

여름 내내

뜨거운 태양에

온 몸 맡긴 돌하루방

온 몸 뻥뻥 뚫리고 시커멓게 타버렸다

재주 한 번 못 피고

60여년

묵묵히 버텨 온 삶,

한 치 오차도 없는 내 모습이다

오늘도

비에 몸도 마음도 젖는다

새벽엔

천둥 번개까지 요란스럽더니

봄비 같은 가을비

힘겹게

두꺼운 구름 뚫는다

....

 

                                                     제주에서 운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류영길 2019-09-03 14:26:52
비내리는 날
운우 님의 시심이 내 마음을 사로잡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