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국가전략특구 추진단 22일 출범…거점도시 도약 추진
포항시, 국가전략특구 추진단 22일 출범…거점도시 도약 추진
  • 강문일 기자
  • 승인 2019.08.16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일본의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 국가 제외 등 수출규제로 인한 여파에 전 국민의 우려와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는 한편, 일각에서는 이번 일을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 소재·부품산업을 중심으로 중소기업 지원, 벤처기업 육성 등 우리 경제와 산업의 체질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따라서 포항시는 일본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유관기관 긴급대책회의 개최를 비롯해 종합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대응책 마련이 한창인 가운데 최근 지정된 특구들을 중심으로 국가전략특구추진단 구성, 블루밸리 국가산단 임대용지 국비확보 등 각종 전략을 펼쳐 소재·부품산업 중심도시로 거듭나려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6월 19일 포스텍과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을 기술핵심기관으로, 포항테크노파크와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를 배후공간으로 하는 강소연구개발특구가 지정됐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대형화한 기존 연구개발특구를 보완하는 새로운 특구 모델이며, 시는 바이오, 나노, 에너지 등 첨단 신소재와 인공지능(AI) 분야를 특화산업으로 선정했다. 시에서 미래전략 핵심 산업으로 추진하는 바이오, 로봇, 첨단신소재 등 여러 분야의 다양한 기술개발 및 소재·부품 산업육성을 통해 세계시장에서 새로운 활로 개척을 기대하고 있으며, 이는 일본의 수출규제 극복은 물론 국가와 지역경제 발전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7월 24일에는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는 쾌거를 이루어 냈다. 포항의 영일만 산업단지와 블루밸리 일원에 이차전지 생산 및 리사이클링 기술, 설비를 갖춘 혁신기업인 에코프로GEM, GS건설 등 대·중기업들이 특구 사업자로 참여하며, 전기차 배터리를 재사용, 재활용하는 사업을 핵심으로 한다. 배터리 리사이클링이 가능해지면 핵심소재 중 약 30% 정도는 수입대체가 가능하여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된다.
이번 특구지정을 계기로 단기적으로 이차전지 소재산업 종합클러스터인 ‘가속기 기반 배터리파크(ABC-M : Accelerator Based Cluster for Material)’를 조성하고 장기적으로는 ‘배터리 산업 국가 클러스터’를 만들 계획이다. 이를 통해 포항은 4년간 1천여 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 기업 투자유치 활성화는 물론 배터리 산업의 중심지로 우뚝 설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더해 포스코를 중심으로 포항벤처밸리 조성을 통해 포스텍과 연관기관의 우수한 인프라와 기술사업화 역량을 활용한 과학기술 R&D산업화, 벤처창업까지 모두 연동되는 지역산업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지역 내 창업의 여건이 열악한 점을 감안해 포스텍 동문기업의 연구소를 집중 유치하고 우수한 벤처를 발굴 육성하여 글로벌화 후 포항에 재투자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해 나가는 한편, 포항지역內 벤처기업 협의체 구성과 벤처 지원을 위한 1조원 펀드 조성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이러한 특구를 기반으로 조기 거점화라는 목표를 세우고 ‘국가전략특구추진단’을 출범하기로 했으며, 이달 22일 발대식 및 비전선포식을 시작으로 본격 운영에 돌입할 계획이다.
 
국가전략특구
포항시는 일본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유관기관 긴급대책회의 개최를 비롯해 종합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대응책 마련이 한창인 가운데 최근 지정된 특구들을 중심으로 국가전략특구추진단 구성, 블루밸리 국가산단 임대용지 국비확보 등 각종 전략을 펼쳐 소재·부품산업 중심도시로 거듭나려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 사진제공 포항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