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 논공삼거리 ‘코스모스 한들한들 피어 있는 길~’가을의 정취를
달성 논공삼거리 ‘코스모스 한들한들 피어 있는 길~’가을의 정취를
  • 권오섭 기자
  • 승인 2019.08.14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코스모스, 4월엔 유채꽃 세계로
대구 달성군 논공삼거리 낙동강 둔치에 코스모스가 활짝피어 때이른 가을 정취를 느끼게 하고 있다.
대구 달성군 논공삼거리 낙동강 둔치에 코스모스가 활짝피어 때이른 가을 정취를 느끼게 하고 있다.

대구 달성군은 논공삼거리 낙동강 둔치에 대규모 코스모스단지를 조성하여 관광객들에게 아름다운 꽃 경관을 제공하여 이른 가을의 정취를 느끼게 하고 있다.

논공 꽃 단지는 2017년 봄 유채꽃단지 조성을 시작으로 2만3360㎡ 축구장 3개 크기로 코스모스 단지를 조성했다.

특히 대구시 신청사 화원 유치 홍보용으로 만들어진 병아리 및 구름 조형물, 탐방로와 허수아비 등 다양한 포토존도 마련되어 있어 이색적 경관을 제공, 남녀노소 인기가 많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섞어뿌리기를 시행, 황화코스모스와 일반코스모스가 함께 어우러져 8월 한 달 간 아름다운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김문오 군수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달성 곳곳에 꽃 단지를 조성할 것이며, 독특한 화종과 공간구획으로 내방객들에게 아름답고 이색적인 공간을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스모스단지는 9월 20일부터 코스모스를 파쇄하고, 유채를 파종하여, 내년 4월에는 유채꽃단지로 변신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