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를 적시는 신천 분수
더위를 적시는 신천 분수
  • 장희자 기자
  • 승인 2019.08.16 16: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찢어져도 부서져도 다시 솟아올라 만든 바람길.
신천 동신보에 있는 분수가 수양버들을 씻어준다.

신천 침산교에서 상동교 사이에는 13개의 다리가 있는데 각 다리마다 고무보를 설치해놓고 고무보에 공기를 불어 넣어서 수위를 조절하고 있다. 

침산보의 저녁노을과 달.

신천을 관리하는 대구시 시설안전관리사업소에서는 여름철 폭염에 대비하여 13개의 수중보 중에서 총 9개소에 분수를 설치해 놓고 있는데, 8개소는 담수보 중간에, 1개소는  칠성보 수변공간에 터널분수를 설치해 놓고 있다.

성북보의 분수로 아파트 주변 동네가 잠시 더위를 잊는다.

현재 8개소 분수를 05월 부터 가동하여 수변공원을 이용하면서 힐링을 즐기는 시민, 라이딩을 즐기는 자전거마니아, 신천주변 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운전자들에게 청량감을 제공하며 체감온도를 낮추고 있다.

노을지는 경대보에 메타세콰이어 나무와 개화가 절정인 배롱나무꽃

열대야로 인하여 시민들의 야간활동 시간이 길어지는 8월부터는 분수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가동시간을 연장하고 있다.

, 수중보 분수는 수변공원 수양버들과 마치 키재기를 하듯 힘차게 하늘로 물을 뿜어 올리고 있다.

칠성보에 설치된 터널분수도 가동하여 신천을 아름답고 친환경적인 도심수변공원으로 조성하여 많은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수 있도록 하고 있다.

대봉보의 여름
희망보에 금계국
상동보 멀리 삼성산과 고산골이 분수와 어울리면서 진경산수화를 보는듯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여영도 2019-08-22 20:10:01
신천 동신보에는 물을 뿜는 분수 구멍 8개로 꽃잎모양을 만들어 놓아
분수물이 떨어지는 하얀물보라가 꽃잎모양을 물위에 그리고, 멀리 동막교회 첨탑이
수변공원 수양버들과 어울러 한폭의 엽서 그림을 연출하는것 같아서 정말 좋으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