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영농철 야생멧돼지 피해 없게 대책 강구해야
icon 정병기
icon 2019-06-10 19:48:23  |  icon 조회: 27
첨부이미지

정부는 영농철 야생멧돼지 피해 없게 대책 강구해야

 

지난123일 예천 마을 야산서 농민 멧돼지에 물려 숨지는 사건발생,

정부당국인 농림부 환경부 멧돼지 개체수 정확히 몰라 우왕좌왕 주먹구구식이 더 문제다,

 

산짐승들이 자주 마을에 출몰했는데 주민이 숨지기까지 하자 마을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고 한다. 농촌 주민들은 정부가 서둘러 야생멧돼지 개체수 많아 도심. 농촌 인명피해 발생 장기적인 대책 강구해야 할 때하고 목소리를 높인다. 도심지에도 출몰하여 피해를 발생하고 있어 인구가 밀집한 도심지라고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농촌의 경우는 농번기나 농사철 야생동물 피해가 극심하고 도심이나 농촌이나 보통문제가 아니다. 미룰 것이 아니라 정부당국은 농촌의 농번기인 봄. 가을 수확 철 맞아 천적 없는 야생동물 객체 수 파악 조절해야 할 것이다. 현재 야생동물보호법이 야생동물 관리에 허점이 있다고 아 현실에 맞게 개선해야 한다.

 

농촌 들녘 야생동물피해 심각, 위험수준 넘어 심각, 대책 강구해야, 농심들이 멍들고 있다. 금년은 가물고 덥고 어려운 여건에도 농사를 짓고 수확하려해도 중간에 야생동물들이 가로채고 있어 농심이 멍들고 있다. 산돼지 무단절도 막아야 한다. 뉴스보도에 따르면 농한기 먹이가 부족해지는 겨울철. 도시나 농촌 분간 할 것 없이 출몰하여 피해를 일으키고 있는 야생동물 대표적인 야생멧돼지가 문제다. 민가에서 멧돼지 소동이 심심치 않게 일어나고 있고 특시 도심지인 대도시 서울 도심 출몰은 5년 새 12배나 늘었다고 하나 대책이 전무한 실정이다. 특히 금년 겨울에는 큰 비가 내리지 않아 그 개체 수가 더 늘었다고 한다. 아직 추운 동절기에는 그 출몰횟수가 짐작하기 어렵다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는 실정이다.

 

도심이나 농촌이나 전국각지에 가보면 보통 일이 아니다. 농한기 도심출몰이 점점 잦아 안심 할 수 없는 단계라고 본다. 피해현장 직접 가보면 한숨만 나온다. 애써 지은 1년 농사를 피롱한 느낌 농민만이 안다. 현장을 보면 동물 보호론자들도 공감하게 될 것이다, 동절기 먹이사슬 체계 없어 도심지 주택가 출몰우려가 높고 피해가 예상된다. 정부는 농민들이 이중고를 겪고 있는 현실을 감안 야생동물 객체수를 줄여나가야 한다. 야생동물들의 피해가 생각 이상으로 크고 그 손해를 열악한 농가에서 감당하기는 실로 어렵다고 본다. 경기도 장기불황에 답답해도 아침 일찍이 혼자 산보를 하거나 산행을 하기 어렵게 되었다고 시민들은 말한다. 이제는 정치적 혼란에 놀라고 산돼지인 야생 멧돼지 출몰에도 경기를 해야 하나 하는 것에 안절부절 한다고 한다.

 

농작물 야생동물 아랑곳 하지 않고 피해계속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본다. 야생동물 피해현장 눈으로 보면 한심한 마음 들고, 농촌 떠나고 싶다고 하소연하는 농민의 작은 목소리 크게 듣고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고 본다. 농촌이 건강하고 바로서야 도시민의 먹거리가 보장되기 때문에 농촌이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어야 할 것이라고 본다. 야생동물 피해 '호미로 막을 일 가래로 막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다. 농민들은 야생동물에 의한 피해를 호소하지만 정부는 야생동물을 보호해야 한다는 원칙론을 고수하고 있는 실정이다, 피해현장 직접 보면 한숨 절로 나온다. 농촌 들녘에 야생동물 객체수가 급증하여 피해 농가를 천재지변인 태풍. 가뭄에 이어 두 번 울리고 있는 현실이다. 야생동물보호도 어느 정도이지 사람이 다치고 농작물 피해 초토화되고 위험수위 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매일매일 내려와 먹고 짓밟고 해치우는 피해가 심각한 실정이다. 농촌에 피해를 주는 '야생동물보호법' 현실에 맞게 개정돼야 할 때이며, 농민도 야생동물도 함께 살 수 있는 상생대책 마련해야 한다. 야생동물의 객체수가 급격히 증가 농촌은 물론 도로 철도망까지 위협 사고증가 추세이다. 현재 농촌에는 어려운 현실에도 야생동물과의 전쟁에 힘겹게 버티고 있다. 잘못된 야생동물보호법 현실에 맞게 개정해야 하며. 야생동물 피해는 야생동물 객체 수 관리 제대로 못한 책임을 들어 전액 국가가 반드시 현실보상을 해야 한다고 본다. 현재 농촌에는 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피해 너무나 심각하다. 농부는 애써 지은 수확물을 야생동물에게 빼앗기고 울부짖고 있어 농촌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다. 어려운 농촌에 자연재해인 태풍에 이어 야생동물까지 피해를 끼쳐 이중고를 겪고 있어 대충 넘어갈 남의 일이 아니다. 농부의 애써 지어 놓은 농사 야생동물이 피롱하고 있어 한숨소리가 농촌 들녘에 메아리치고 있다.

 

정부는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물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 20052월부터 야생동물보호법이 개정돼 시행된 이후 멧돼지, 까치, 고라니 등 기타 야생동물의 개체수가 급증하면서 농작물의 피해가 확산돼 농민들의 불만이 날로 커져가고 있으며 그 피해는 눈 덩이처럼 커져가고만 있는 현실이다. 농심은 장마에 쓸리고 야생동물에게 빼앗기고 짓밟히고 있어 멍들고 상처받고 있다. 야생동물의 피해는 전국적이라고 보며 특히 산간 오지지방에는 말도 못한다고 한다. 요즘 농촌지역에 출몰하는 야생동물은 개체 수뿐만 아니라 종류까지 다양하게 늘고 있는 가운데 농작물은 물론 전력시설이나 양식장까지 피해를 끼치는 일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으며, 동물과 사람과의 전쟁인 생존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으나 결국은 사람이 지고 있다. 생각하면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언론들도 관심 가져야 한다. 농촌이 풍요로워야 도시민도 살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환경부, 농수산부의 유해야생동물 피해실태 조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농촌의 피해액이 막대한 것으로 밝혀졌는데 멧돼지에 의한 피해가 수 십 억원으로 가장 피해가 큰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그 피해가 워낙 광범위하기에 정확한 집계가 어렵다고 본다. 이처럼 해마다 반복되고 있는 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가 급증하고 있지만 피해 최소화를 위한 각종 대책은 뚜렷한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으며, 객체 수 조절에도 별 효과를 거두지 못해 농촌 들녁에 그 피해가 날로 증가하고 있는 현실이다. 특히 유해야생동물 포획허가 제도는 총기사고 등의 우려로 대부분 일선 경찰서에서 야간 총기 사용을 불허하고 있어 실효를 거두기에는 한계가 있으며, 야생동물 포획자들에게도 정당한 수당이 없이 봉사차원이기에 큰 효과를 거주지 못한 채 피해만 날로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정부의 동물보호 정책에 따라 포획이 제한되고, 농촌 고령화로 인한 사람들의 생활 반경의 축소로 야생동물의 개체수가 증가해 농작물 피해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것이다.

 

금년 겨울에는 도심에도 야생동물의 출몰이 잦아 피해가 발생하게 될 것이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수확기에는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야생동물을 즉시 포획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지역특성과 여건을 고려하여 각 지방자치단체장들이 결정 할 수 있게 지역 순환 수렵장 설정도 더 확대해 야생동물의 서식밀도를 조절해야 하며, 그 피해가 집중되고 있는 농번기나 수확 철에는 당국의 철저한 관리로 야생동물의 개체수를 줄여나가야 한다. 물론 야생동물도 인간과 함께 공존해야 하지만 그렇다고 애써 지은 1년 농사를 망쳐서는 안 되며, 거둬야 할 농산물은 피와 땀을 흘려 노력한 농민의 1년 농사라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본다. 야생동물 보호도 농민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수준이 돼서는 안 된다. 농촌이 살아야 도시도 산다.

 

그동안 각종 규제 때문에 농민들이 야생동물을 포획하는 등의 적극적인 대처를 못하고 있는 만큼 정부나 지자체 차원에서의 보상 및 피해예방 대책을 적극적으로 강구해야 하며, 야생동물의 피해로 농사를 망쳤다고 하면 그 피해를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보상하여 어려운 농촌의 농심을 상하게 하거나 멍들게 해서는 안 된다고 본다. 정부당국은 현실을 직시하고 정부가 직접 나서 시급한 야생동물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철저한 조사와 더블어 객체 수 조절과 그에 따른 피해보상에 앞장서야 하며, 야생동물 피해로 농촌을 떠나거나 농사의욕을 상실하지 않게 최선을 다해야 하며, 더 이상 야생동물 피해로 농가에 어두운 근심이나 농사를 포기하는 일이 없게 관련 법 개정과 정책적 행정적 뒷받침이 조속하게 이루어지기를 바라며 도심지에도 야생멧돼지 출몰로 인한 피해가 급증하거나 마음 놓고 밖에도 나가지 못하는 현실에 당국에서 강력한 대책이 안전대책들이 강구되어 지기를 아울러 바란다. 글쓴이/ 정병기<칼럼니스트>

 

2019-06-10 19:48:23
218.152.110.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